[KS 냉탕]'KS 타율 0.043' 김재환, 끝내 부응하지 못한 믿음

    [KS 냉탕]'KS 타율 0.043' 김재환, 끝내 부응하지 못한 믿음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24 22:0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6차전 두산과 NC의 경기가 24일 오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펼쳐졌다. 두산 김재환이 5회초 1사 2루서 중견수플라이아웃되고 들어가며 아쉬워 하고 있다. 고척=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11.24.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6차전 두산과 NC의 경기가 24일 오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펼쳐졌다. 두산 김재환이 5회초 1사 2루서 중견수플라이아웃되고 들어가며 아쉬워 하고 있다. 고척=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11.24.

     
    두산 4번 타자 김재환(32) 결국 믿음에 부응하지 못했다.  

     
    김재환은 24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NC와의 한국시리즈(KS·7전4승제) 6차전에서 4번 타자·좌익수로 선발 출장했다. 두산은 시리즈 전적 2승3패에서 나선 6차전에서 2-4로 패했고, NC에 통합 우승을 내줬다. 
     
    김재환은 KS 1~5차전 나선 21타석에서 20타수 1안타, 타율 0.050에 그쳤다. 이 기록은 KS에서 4경기 이상 4번 타자로 나선 선수의 역대 최저 타율이다. 6차전에서 타율이 더 떨어졌다. 3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0.043.  
     
    1회 초 첫 번째 타석에서는 2사 1루에 나서 NC 선발투수 드류 루친스키로부터 볼넷을 얻어냈다. 기회를 만들었다. 그러나 후속 타자 김재호가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3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나선 두 번째 타석은 유격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선두타자 정수빈이 우전 안타 뒤 도루까지 성공하며 득점 기회를 만든 5회 1사 2루에서도 중견수 뜬공으로 아웃됐다.  
     
    두산은 KS 3차전 8회부터 6차전 6회까지 24이닝 연속 무득점 침묵했다. 이 기록은 역대 KS 연속 이닝 무득점 신기록이다. 김재환은 불명예 흐름은 끊어냈다. 7회 초 허경민과 정수빈이 연속 사구로 출루하며 만든 기회에서 최주환이 진루타를 쳤다. 김재환은 1사 2·3루에서 2루수 앞 땅볼을 쳤다. 3루 주자는 득점. 그러나 4번 타자에게 기대한 타격은 아니었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5차전 0-5 패전 뒤 "4번 타자가 안 맞아서 흐름이 끊기고 모든 면에서 연결이 되지 않는다"며 아쉬움을 전하면서도 "김재환에게 끝까지 책임져야 한다"며 우회적으로 믿음을 드러냈다. 확률상 한 번 즈음은 터질만도 했다. 
     
    그러나 김재환은 6차전도 팀 공격을 이끌지 못했다. 낮은 코스 변화구 공략을 하기엔 스윙이 너무 컸다. 극단적 우편향 시프트를 의식했다. 주자를 두고 나선 타석에서도 정타는 만들어내지 못했다. 
     
    두산은 내야 주전 대부분 FA(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얻는다. 6년(2015~20시즌) 연속 KS 진출을 이끈 주역 대부분이다. 준플레이오프(PO)부터 가을 강자 면모를 보여주며 KS까지 올랐지만, 급격한 타선 침체 탓에 우승 도전은 실패했다. 김재환은 4번 타자 역할을 해내지 못했다. 
     
    고척=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