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 코멘트]'패장' 김태형 감독 ”선수단 1년 동안 수고했다”

    [KS 코멘트]'패장' 김태형 감독 ”선수단 1년 동안 수고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24 22:2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3차전 NC와 두산의 경기가 20일 오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렸다. 두산이 7-6으로 승리했다. 경기종료후 승리이 주역 김재호와 김태형 감독이 하이파이브 하고있다. 고척=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11.20.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3차전 NC와 두산의 경기가 20일 오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렸다. 두산이 7-6으로 승리했다. 경기종료후 승리이 주역 김재호와 김태형 감독이 하이파이브 하고있다. 고척=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11.20.

     
    김태형(53) 두산 감독이 투혼을 보여준 선수단을 향해 감사를 전했다.  
     
    두산은 24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NC와의 한국시리즈(KS·7전4승제) 6차전에서 2-4로 패했다. LG전 준플레이오프(PO) 2연승, KT와 치른 PO 3승 1패를 기록하며 파죽지세로 KS에 올랐다. 그러나 기다리고 있던 NC는 넘어서지 못했다. 체력 저하뿐 아니라 급격한 타선 침체에 발목 잡혔다.  
     
    시리즈 전적 2승 3패로 뒤진 상황에서 맞이한 일리미네이션 게임(6차전). 두산의 1~5차전 팀 타율은 0.222에 불과했다. 3할 타자는 거포가 아닌 정수빈과 김재호뿐이었다. 타선 침체는 2020년 마지막 경기에서도 뿌리치지 못했다.  
     
    6차전 5회까지 4번이나 득점권에 나섰다. 1사 만루, 무사 2·3루 기회도 있었다. 그러나 후속 타선이 침묵했다. 25이닝 연속 무득점. KS 연속 이닝 무득점 '불명예' 신기록까지 세웠다. 
     
    선발투수 라울 알칸타라가 4회까지 무실점하며 호투했지만, 거듭 위기를 넘기며 거세진 NC 기세를 막지 못했다. 결국 5회 1점, 6회 1점을 내준 뒤 강판됐다. 두산 불펜진은 볼넷 2개와 적시타 1개를 허용하며 추가 2점을 내줬다. 7회 연속 사구 출루로 만든 기회에서 김재환이 땅볼 타점, 김재호가 적시타를 치며 2점을 추격했다. 그러나 동력이 부족했다. 결국 남은 이닝에서 만회 득점에 실패하며 NC에 우승을 내줬다. 
     
    경기 뒤 김태형 감독은 "질 때는 다 이유가 있다. 감독도 냉정하지 못했다. (FA를 앞둔 선수들이 많아서) 이 선수들이 경기해야 했다. 선수단 모두 1년 동안 수고했다. 그 말밖에 할 말이 없다"고 총평했다. 
     
    KS 진출 자체에 의미를 부여했다. 김태형 감독은 "6위까지 내려갔었다. 말도 많고 탈도 많았다. KS 진출만으로도 잘한 것이다. 끝이 안 좋으면 그동안 잘한 게 물거품이 된다. 자신 때문에 잘못해서 큰 무대에서 잘못한 것 같은 분위기가 만들어져 안타깝다"고 전했다.
     
    다시 2021년을 향해 뛴다. 김태형 감독은 "FA 선수들이 어떻게 될지 모르지만 그런 상황에서도 구상하는 게 감독이다. 젊은 선수들이 내년에도 잘해줄 것이라고 믿는다"고 전했다. 
     
    고척=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