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 모먼트]김재호, 관중석 두산팬 향해 거듭 감사 인사

    [KS 모먼트]김재호, 관중석 두산팬 향해 거듭 감사 인사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24 22:5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6차전 두산과 NC의 경기가 24일 오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펼쳐졌다. 두산 김재호가 7회초 2사 3루서 1타점 좌익수 왼쪽 2루타를 날리고 환호하고있다. 고척=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11.24.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6차전 두산과 NC의 경기가 24일 오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펼쳐졌다. 두산 김재호가 7회초 2사 3루서 1타점 좌익수 왼쪽 2루타를 날리고 환호하고있다. 고척=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11.24.

     
    NC가 우승 환희를 만끽하던 순간. 두산 선수단도 경기장을 찾은 팬을 향해 감사 인사를 전했다.  
     
     
     
     
    두산은 한국시리즈(KS·7전4승제) 6차전에서 웃지 못했다. 시리즈 전적 2승 3패, 벼랑 끝에서 나섰지만 내내 시달리던 타선 침체를 극복하지 못했다. 5회까지 4번이나 득점권에 주자가 나섰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았다. 호투하던 선발투수 라울 알칸타라는 5·6회 1점씩 내줬고, 그가 남긴 책임 주자도 구원투수들에 의해 홈을 밟았다. 두산은 2-4로 패했고, 7번째 KS 우승 도전에 실패했다.  
     
     
    두산은 9월 한때 6위까지 떨어졌다. 시즌 초반부터 투수진 부상자가 속출했다. 젊은 투수들과 이적생 활약으로 간신히 공백을 메워냈지만, 갑작스러운 타선 침체가 찾아왔다. 정상 컨디션 회복까지 한 달이 걸렸다. 정규시즌 막판 저력을 발휘했고 3위로 준플레이오프(PO)에 직행했다. LG·KT에 경험의 힘을 보여주며 6년(2015~20시즌) 연속 KS 진출도 해냈다. 그러나 마지막 한 발은 더 내딛지 못했다.  
     
     
    NC의 우승이 확정된 뒤 두산 선수단과 코칭스태프는 모두 좌측 선상에 도열했다. 장내 그리고 중계로 시청 중인 야구팬들 향해 감사 인사를 전했다. 몇몇 선수들은 서로의 어깨를 두들기며 격려하는 모습도 보였다. 2인자가 그렇다. 최고 무대까지 오른 과정에서 보여준 투혼이 잠시 잊힌다. 잘했는데, 잘하지 못한 점만 부각된다.  
     
     
     
    선수들은 침통한 표정으로 더그아웃을 향했다. 그래도 많은 선수가 끝까지 관중석을 향해 손을 흔들었다. 베테랑 내야수 김재호는 가장 긴 시간 그라운드를 벗어나지 않았다. 양손을 펼쳐 박수를 멈추지 않는 팬을 향해 거듭 손을 흔들었다. 허리를 굽혀 인사를 하기도 했다. 2020년, 그라운드에서 보내는 마지막 순간. 두산 선수들은 서로를 향해, 그리고 팬들을 향해 메시지를 보냈다. "고맙다"고 말이다.  
     
     
     
    고척=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