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우승컵 들어올리는 김택진 구단주

    [포토] 우승컵 들어올리는 김택진 구단주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24 23:0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6차전 두산과 NC의 경기가 24일 오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펼쳐졌다.
    NC가 4-2로 6차전을 승리하여 우승을 차지 했다.
    경기종료후 열린 식상식에서 NC 김택진 구단주가 우승컵을 들어올리고 있다.

    고척=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1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