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불륜 커플 김소연-엄기준, 농도 짙은 키스신에 시청자 '눈총'

    '펜트하우스' 불륜 커플 김소연-엄기준, 농도 짙은 키스신에 시청자 '눈총'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25 08:38 수정 2020.11.25 08:4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불륜 커플'을 연기하는 김소연과 엄기준의 잦은 키스신을 두고 시청자들이 "선정적이다"라며 부정적인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펜트하우스'에서는 오윤희(유진)가 영화관에서 주단태(엄기준)와 천서진(김소연)의 불륜 현장을 목격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침대형 좌석으로 이뤄진 고급 상영관이 들어선 두 사람은 자리에 누워서 곧바로 애정행각을 하기 시작했다. 공공장소였지만 다른 사람 시선에 개의치 않고 진한 스킨십을 나누었다.

    두 사람의 부적절한 행위를 목격한 오윤회는 "이런 미친 것들!"라고 분노하며 심수련(이지아)이 영화관에 오지 못하게 막았다. 그러나 이미 영화관에 도착한 심수련은 끝내 고집을 부리며 상영관에 들어섰다가 진한 키스를 나누는 두 사람의 행각을 목격했다.

    해당 장면은 네이버TV에서 조회수 30만을 넘길 정도로 화제는 모으고 있지만, 시청자들 반응은 꽤 부정적이다. '키스신이 너무 잦고 과하다'는 반응들이 대부분이다.

    네이버TV 이용자들은 "불륜 커플이 로코 주인공들보다 키스를 더 많이 한다", "영화관이 모텔이냐? 더러워서 못 보겠네", "저 정도 재력이면 영화관을 빌리는 게 낫지 않나" 등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한편 '펜트하우스'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가득한 상류 사회 속 부동산과 교육 전쟁을 그린 드라마다. 방송 초반부터 자극적인 장면들로 인해 구설에 올랐다. 선정성 논란이 불거지자 SBS는 15세 이상 시청가였던 시청 등급을 4회부터 19세 이상 시청가로 상향 조정했다.

    최주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