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 꿈 이룬 김택진 NC 구단주 ”만화 같은 일이 벌어졌다”

    우승 꿈 이룬 김택진 NC 구단주 ”만화 같은 일이 벌어졌다”

    [연합] 입력 2020.11.25 13:2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헹가래 받는 김택진 구단주

    헹가래 받는 김택진 구단주

     
    한국시리즈 우승 축하하는 김택진 구단주(가운데)와 황순현 NC 대표, 이동욱 감독

    한국시리즈 우승 축하하는 김택진 구단주(가운데)와 황순현 NC 대표, 이동욱 감독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의 구단주인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창단 첫 한국시리즈 우승의 꿈을 이루고 "만화 같은 일이 벌어졌다"며 감격해했다.

    김 대표는 24일 NC가 한국시리즈에서 우승하자 "오늘 만화 같은 일이 벌어졌다. KBO리그에서 9번째로 출발한 우리 구단이 창단 9년 만에 우승을 이뤄냈다. 우승의 날을 만들어 준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 대표는 초등학생 시절 만화를 보고 야구의 꿈을 키웠고, 게임업체 엔씨소프트로 성공 신화를 쓴 뒤 2011년 KBO 제9 구단인 NC를 창단해 구단주가 됐다.

    NC에 아낌없는 투자로 애정을 쏟은 김 대표는 올해 NC의 창단 첫 정규시즌 우승과 한국시리즈 우승 현장을 지켰고, 선수들로부터 감사 표현이 담긴 헹가래도 받았다.

    지난 17일부터 24일까지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1∼6차전을 모두 현장에서 관람한 김 대표는 경기장 인근 한 호텔에서 열린 축승회 만찬에도 참석해 선수들을 격려했다.

    NC의 창단 첫 우승을 이끈 이동욱 감독은 "2020년 마지막 경기를 이렇게 마쳐서 행복하다. 9년 동안 NC에서 함께하며 오늘을 위해 땀 흘린 것 같다. 모두 사랑하고 정말 고맙다. 잊지 못할 추억이 생겼다"고 말했다.

    이 감독은 "특히 올 시즌에는 주장 양의지 선수가 많이 고생했는데 값진 선물 받아서 너무 좋다"고 한국시리즈 최우수선수(MVP)에 오른 양의지에게 특별히 고마움을 전했다.

    양의지는 "우승하는 순간 많은 게 스쳐 지나간 것 같다. 너무 좋았다. 팀원들이 1년 동안 잘 따라와 주고 좋은 성적 내줘서 고맙다고 얘기하고 싶다. 감독님, 코치님, 프런트 임직원에게도 너무 감사하다"고 밝혔다.



    abbi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