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동원상 수상' 알칸타라, 1000만원 기부…”야구와 의미 있는 일에 써달라”

    '최동원상 수상' 알칸타라, 1000만원 기부…”야구와 의미 있는 일에 써달라”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25 16:0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두산 알칸타라가 지난 19일 야구회관에서 열린 제7회 부산은행 최동원상 시상식에서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두산 알칸타라가 지난 19일 야구회관에서 열린 제7회 부산은행 최동원상 시상식에서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한국 최고 투수를 뽑는 '제7회 부산은행 최동원상' 수상자인 두산 베어스 라울 알칸타라가 2,000만 원 가운데 1,000만 원을 기부했다.
     
    '부산은행 최동원상'을 주관하는 최동원기념사업회는 25일 "알칸타라가 부산은행이 후원하는 상금 2,000만 원 가운데 1,000만 원을 기부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며 "1,000만 원을 야구와 함께 의미 있는 일에 써달라고 당부했다"고 밝혔다.
     
    기념사업회에 따르면 알칸타라는 수상 직후 기부 의사를 밝혔다. 강진수 기념사업회 사무총장은 "1회 수상자인 KIA 타이거즈 양현종부터 6회 수상자인 조쉬 린드블럼까지 역대 수상자 모두 상금 가운데 일정 부분을 사회봉사단체에 기부해왔다"며 "알칸타라의 경우 '상금 가운데 절반을 기념사업회에서 의미 있는 일에 써달라'고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알칸타라는 한국시리즈 기간 중임에도 지난 19일 KBO 야구회관에서 열린 '제7회 부산은행 최동원상' 시상식에서 직접 참석했다. 당시 알칸타라는 "라틴 아메리칸 선수 중 처음으로 최동원상을 받는다. 이런 영광스러운 자리에 꼭 참석하고 싶었다"며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한편 기념사업회는 알칸타라가 당부한 '야구와 의미 있는 일'에 기부금을 쓰기로 했다.
     
    우선 1,000만 원 가운데 500만 원을 유소년 야구 지원금으로 쓸 계획이다. 지원금 전달은 알칸타라 선수 명의로 진행할 예정이다.
     
    남은 500만 원은 지난 10월 울산 주상복합 아파트 화재 당시 헌신적인 화재 진압으로 인명피해도 허용하지 않은 울산 남부소방서에 알칸타라 명의의 격려금으로 전달할 계획이다.  
     
    기념사업회는 "알칸타라 명의의 유소년 야구 지원금과 울산 남부소방서 격려금 지급은 전달 즉시 '기부자'인 알칸타라에게 상세히 알릴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조우현 기념사업회 이사장은 "한국 최고 프로야구 투수를 뽑는 최동원상이 알칸타라 선수의 기부로 그 가치와 소중함이 더 커진 느낌"이라며 "야구가 우리 사회에 전달할 수 있는 메시지가 얼마나 무궁무진하고, 긍정적일 수 있는지를 알칸타라 선수가 잘 보여준 것 같아 무척 감사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김우중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