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성우 ”이수 만나며 나에게도 많은 '경우의 수' 생겼다” 종영 소감

    옹성우 ”이수 만나며 나에게도 많은 '경우의 수' 생겼다” 종영 소감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27 08:0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옹성우

    옹성우

    또 한 편의 작품을 마무리한 옹성우가 뜻깊은 소감을 밝혔다.
     
    옹성우는 27일 소속사 판타지오를 통해 JTBC 금토극 ‘경우의 수’ 종영과 관련해 “지난 4월에 촬영을 시작하여 약 8개월 정도의 시간을 '경우의 수'와 함께했고 어쩌면 올해 저와 가장 많이 함께했던 이수를 보내야 할 때가 왔다”며 애틋한 소감을 전했다.
     
    옹성우는 “이수를 만나면서 제 감정에도 많은 경우의 수가 생겨났다. 제게 찾아오는 고민과 선택의 순간에서 늘 최선의 것을 선택하고 싶었고, 그런 마음이 커질수록 어려움이 있었다”고 캐릭터를 만나게 된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어 “사실 선택에 있어 후회하는 순간도 많았던 것 같다. 그렇지만 이수처럼 후회하기에, 후회라도 할 수 있기에 깨달음이 있고 성장해갈 수 있는 것 같다. 부족한 저에게 주시는 충고와 응원, 관심이 큰 배움과 원동력이 되었다”며 “이를 바탕으로 앞으로 더 힘차게 나아가겠다”고 작품에 임했던 솔직한 생각과 앞으로의 포부를 전했다.
     
    더불어 옹성우는 “함께해주신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분들과 지금까지 '경우의 수'와 이수를 사랑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 항상 저의 위로가 되어주시는 '위로(WELO, 옹성우 팬클럽)'에게도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 그리고 저의 긴 과정 속 한 부분을 들여봐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는 옹성우가 되도록 하겠다”고 함께해준 사람들에 대한 감사 인사도 잊지 않았다.
     
    옹성우가 처음으로 도전한 청춘 로맨스 드라마 ‘경우의 수’는 10년에 걸쳐 서로를 짝사랑하는 남녀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극 중 옹성우는 자기애 넘치고 이기적이지만 사랑을 알게 된 후 누구보다 열렬히 감정을 표현하는 이수 역을 맡아, 여심을 흔드는 로맨틱한 장면부터 보는 이들의 마음마저 적시는 애절한 상황까지 캐릭터의 감정을 세밀하게 표현해냈다.
     
    과연 ‘경우의 수’의 예측불가 엔딩은 어떤 스토리로 전개될지, 이수 역 옹성우의 남은 활약에 기대가 쏠리고 있다.
     
    ‘경우의 수’는 27일 15회, 28일 16회로 종영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