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 브리검과 재계약 않기로…러셀도 보류명단 제외

    키움, 브리검과 재계약 않기로…러셀도 보류명단 제외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27 14:5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4시즌 몸 담은 키움을 떠나게 된 투수 제이크 브리검. 정시종 기자

    4시즌 몸 담은 키움을 떠나게 된 투수 제이크 브리검. 정시종 기자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가 외국인 투수 제이크 브리검(32), 타자 애디슨 러셀(26)과 재계약하지 않기로 했다. 키움은 27일 KBO에 제출할 보류선수 명단에서 두 선수를 제외했다고 밝혔다. 올 시즌 키움에서 뛴 외국인 선수 3명 중 투수 에릭 요키시(31)만 팀에 남는다.  
     
    브리검은 2017년 5월 션 오설리반의 대체 선수로 키움에 입단한 뒤 4시즌 동안 에이스로 활약했다. 통산 104경기에 출전해 43승 23패 1홀드 평균자책점 3.70을 기록했고, 지난해까지 3년 연속 두 자릿수 승리를 올렸다. 다만 올 시즌 잦은 부상에 시달리면서 21경기에서 9승 5패 평균자책점 3.62를 올리는 데 그쳤다.  
     
    김치현 키움 단장은 구단을 통해 "지난 4년간 팀을 위해 헌신하고 노력한 브리검과 이별하게 돼 아쉽다. 내년 시즌 로스터 구성을 위해선 불가피한 선택이었다. 브리검은 KBO리그 경험이 풍부하고 인성도 좋아 팀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선수다. 새로운 팀을 빨리 찾아 재기에 성공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러셀과의 결별은 예견된 결과였다. 시즌 도중 대체 선수로 온 러셀은 화려한 메이저리그 경력을 자랑해 초반 화제를 몰고 다녔지만, 타율이 0.254에 그치고 수비 실책도 많아 전력에 큰 보탬이 되지 못했다. 키움은 "요키시와 내년 시즌 재계약 협상을 진행하면서 새 외국인 선수 영입 작업도 시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