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에서 은퇴한 박용택, 2020 일구대상 수상

    LG에서 은퇴한 박용택, 2020 일구대상 수상

    [중앙일보] 입력 2020.11.27 15:08 수정 2020.11.27 15:1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마지막 정규시즌 홈경기 후 팬들에게 인사하는 박용택 [뉴스1]

    마지막 정규시즌 홈경기 후 팬들에게 인사하는 박용택 [뉴스1]

    프로야구 LG 트윈스에서 은퇴한 베테랑 타자 박용택(41)이 2020 나누리병원 일구대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한국 프로야구 OB 모임인 사단법인 일구회는 27일 이같이 발표하면서 "박용택은 올해까지 LG에서만 19시즌을 뛰며 통산 타율 0.308, 2504안타, 213홈런, 1192타점 등의 성적을 남겼다. 특히 지난달 6일에는 역대 최초로 2500안타를 달성하는 등 KBO리그를 대표하는 안타 제조기로 이름을 날렸다"고 밝혔다.  
     
    일구회는 또 "박용택은 두 차례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었지만, 돈보다는 팀을 택하면서 FA 시대에 드문 '원클럽맨'으로 활약했다. 또 완벽한 타격을 위해 노력을 게을리하지 않은 점도 프로와 아마추어 선수에게 충분한 본보기가 됐다. 야구장 밖에서도 다양한 선행으로 프로야구 선수의 위상을 높이는 데 앞장섰다"고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최고 타자상은 NC 다이노스 양의지, 최고 투수상은 두산 베어스 유희관이 각각 받는다. 일구회는 "양의지는 수비 부담이 큰 포수로 출전하면서도 타율 0.328, 33홈런, 124타점을 올리면서 팀을 창단 후 첫 통합 우승으로 이끌었다. 유희관은 역대 4번째 8년 연속 두 자릿수 승리를 기록한 점에서 자리 관리에 충실한 프로 정신을 높이 샀다"고 전했다.  
     
    의지 노력상은 NC 강진성, 신인상은 KT 위즈 소형준, 프로 지도자상은 NC 이동욱 감독이 각각 수상한다. 아마 지도자상은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에서 강원도 팀으로는 첫 전국 제패를 이룬 강릉고 최재호 감독이 받는다. 심판상은 박종철 심판위원, 프런트상은 LG 스카우트팀, 특별공로상은 SK 와이번스 투수 박종훈에게 각각 돌아갔다. 야구를 통해 사회에 감동을 준 인물에게 수여되는 나누리상은 남양주 장애인 야구단 소속 김우정 씨가 수상한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기 위해 시상식은 따로 개최하지 않는다. 일구회는 "수상자에게는 별도의 시상 자리를 만들어 상을 전달할 것이다. 수상 소감은 추후 온라인 등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