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가 될 순 없어' 팽락X숙래 부부 크리에이터 콘텐츠 정복!

    '1호가 될 순 없어' 팽락X숙래 부부 크리에이터 콘텐츠 정복!

    [JTBC] 입력 2020.11.29 16:2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팽락X숙래 부부가 온라인 상에 유행하는 다양한 콘텐츠를 완전 정복한다.

    공개된 VCR에서 오랜만에 숙래부부의 중식당을 찾은 팽락부부는 최근 유튜브를 시작하며 동영상 크리에이터가 됐다는 소식을 전했다. 그러자 '유튜브 선배' 김학래는 최양락에게 "여으녜인(?)이 너무 늦게 시작한 거 아니냐 항상 트렌드에 뒤쳐진다"고 놀렸다. 그러나 임미숙은 "사실 김학래는 트렌드를 모르고 아들 동영이가 다 해주는 것"이라며 전문가인 아들을 팽락부부와 만나게 해줬다.

    아들 동영의 사무실에 도착한 네 사람은 그의 진두지휘 하에 각종 온라인 콘텐츠 섭렵에 나섰다. 우선 일정 데시벨을 넘으면 벌칙을 받는 '조용한 먹방'에 도전했고, 최양락은 수위를 아슬아슬하게 넘나들며 큰 웃음을 선사했다.

    그런데 별안간 팽현숙이 최양락의 먹방 중 괄약근 조절에 실패하며 데시벨을 넘는 강력한 한 방을 날리고 말았다. 그러자 최양락은 "방귀 때문에 아무 의미 없어졌다. 입맛 떨어진다"며 의욕을 상실했고 이를 지켜보던 출연진은 포복절도했다. 박준형은 "대장까지 조절하는 완벽한 예능 신"이라며 감탄해 웃음을 더했다.

    이어서 네 사람은 과거 유행 콘텐츠 중 하나인 '아무 노래' '눈누난나' 댄스 커버에도 도전했다. 최양락과 김학래는 행사장 풍선 인형을 연상케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고, 팽현숙은 다시 한 번 예능의 신이 강림한 듯한 춤사위로 모두의 찬사를 받았다.

    크리에이터의 모든 것을 속성 정복한 팽락-학래 부부의 하루는 29일(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확인할 수 있다. 

    (JTBC 뉴스운영팀)

    JTBC 핫클릭

    '1호가 될 순 없어' 경빈 커플, 김경아-권재관과 치열한 폭로전 '1호가 될 순 없어' 김장 대첩!…최양락, 배추 싸대기 맞은 사연? '1호가 될 순 없어' 최양락, 전유성 집에서 청소한 이유는? '1호가 될 순 없어' 심진화-김원효 부부의 첫 일상 공개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