량현량하 량하-유소영-왕석현-긱스 루이, '복면가왕' 반전 선물[종합]

    량현량하 량하-유소영-왕석현-긱스 루이, '복면가왕' 반전 선물[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20.11.29 19:4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복면가왕' 량현량하 량하-유소영-왕석현-긱스 루이(위쪽부터)

    '복면가왕' 량현량하 량하-유소영-왕석현-긱스 루이(위쪽부터)

    쌍둥이 가수 량현량하 량하,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유소영, 영화 '과속스캔들' 기동이로 유명한 배우 왕석현, 긱스의 루이가 '복면가왕'에 출격해 무대를 뜨겁게 달궜다.  

     
    29일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는 부뚜막 고양이의 6연승을 저지하기 위한 도전자 8인의 무대가 공개됐다.  
     
    1라운드 첫 번째 무대는 음표와 쉼표가 꾸몄다. 두 사람은 어반자카파의 '널 사랑하지 않아'를 불렀다. 음표는 개성 넘치는 음색으로 담담하게 노래를 불러나갔다. 쉼표는 호소력 짙은 허스키 보이스로 귀를 기울이게 했다. 연예인 판정단은 "너무 잘한다"고 입을 모았다.
     
    한해는 "굉장히 감성적인 노래인데 음표 님은 곡과 어울리는 호소력 짙은 느낌이라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쉼표 님은 처음에 제스처를 봤을 때 래퍼가 아닐까 생각했다. 그런데 손끝을 보니 래퍼 각도가 아니었다. 평소 무대에서 노래를 하는 사람은 아닌 것 같다"고 평했다.  
     
    이수지는 "음표가 누군지 확실히 안다"고 확신했다. 자신이 만났던 사람이라면서 '시크릿'이라고 넌지시 주장했다. 신봉선도 교포인 것 같다고 했다. 산다라박은 음표를 향해 "들으면서 이런 음색과 창법으로 트렌디하게 불렀던 사람들이 래퍼나 힙합을 추구하는 걸그룹 멤버일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했다. 내 스타일이다"라고 애정을 표했다.  
     
    이 대결의 승자는 음표였다. 2라운드에 진출했다. 패한 쉼표는 량하였다.  
     
    1라운드 두 번째는 무대는 고3과 고사의 무대였다. 쿨의 '애상'을 선곡했다. 고3은 여심을 설렘 가득하게 만드는 고운 미성을 뽐냈다. 고사는 귓가에 감겨오는 매력적인 목소리의 소유자였다. 사랑스러운 듀엣이었다.
     
    현영은 "고사는 H로 시작하는 함 씨 연예인인 것 같다"고 주장했으나 김구라가 함소원과 남편 진화는 이미 출연했다고 반박했다. 산다라박은 고3에 대해 "진짜 고3일 것 같다. 나이는 어리지만 어릴 때부터 노래를 해와서 여유가 넘치는 것 같다"고 추리했다.  
     
    이 대결의 승자는 고3이었다. 패한 고사는 유소영이었다. "최근 슬럼프를 극복하고 출연을 결심했다"면서 신봉선의 진심 어린 조언에 눈시울을 붉혔다.  
     
    1라운드 세 번째 무대는 봉선이와 봉숙이의 맞대결이었다. 두 사람은 장미여관 '봉숙이'를 불러 육중완을 화들짝 놀라게 했다. 꿀처럼 달콤한 봉숙이의 음색은 원곡과는 다른 담백함이 묻어났다. 봉선이는 무대를 녹이는 농익은 목소리, 허스키한 매력으로 무대를 휘어잡았다.  
     
    육중완은 "막상 불러오면 난도가 있는데 멋지게 불러줘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김구라는 봉선이의 정체를 베테랑 가수 임희숙, 임주리로 의심했다. 유영석, 윤상은 "창법을 일부러 바꾼 것 같다. 방송에서 많이 봤던 이모 김다비"를 주장했으나 김구라가 크게 반발했다.  
     
    현영은 "봉숙이는 트로트로 유명해진 Y 씨인 것 같다"고 추측했다. 유산슬이란 말에 다들 웃음을 터뜨렸다. 이어 봉선이를 박세리로 추측했다. 김구라가 "그래! 맞는 것 같다"고 공감을 표해 봉선이의 진짜 정체에 더욱 관심이 쏠렸다.  
     
    이 대결의 승자는 봉선이었다. 패한 봉숙이는 왕석현이었다. 그는 지난 2008년 영화 '과속스캔들'로 데뷔, 폭풍 성장한 모습을 자랑했다. 상상도 못한 정체에 다들 충격에 휩싸였다.  
     
    왕석현은 "아직까지도 '과속스캔들' 기동이로 기억해주는 분들이 많은데 더 다양한 모습으로, 새로운 기둥이를 만들고 싶다. 이 계기로 더 많은 작품을 하고 싶다"는 바람을 밝혔다.  
     
    1라운드 마지막 무대는 찹쌀떡과 메밀묵이 장식했다. 리쌍의 '발레리노'를 선곡, 굵직하고 허스키한 보이스(찹쌀떡), 부드러운 미성의 목소리(메밀묵)를 뽐내며 힙합 듀엣 무대로 시선을 압도했다. 랩 실력 역시 수준급이었다. 찹쌀떡은 묵직하게 가사를 내뱉는 래핑을 자랑했고, 메밀묵은 유니크한 느낌으로 베이스 위에서 리듬을 타고 노는 듯한 래핑으로 어깨를 들썩이게 했다.  
     
    한해는 "래퍼 판독기로서 둘 다 래퍼가 확실하다. 메밀묵은 날카롭고 정교한 랩을 보여줬고, 찹쌀떡은 훅에서 대단한 가창력이 느껴졌다. 두 사람 모두 명확하게 누군지 알겠다"고 확신했다. 래퍼 대 래퍼 대결로 '쇼미더머니'를 방불케 했다는 반응이 이어졌다.
     
    이 대결의 결과는 '박빙'이었다. 찹쌀떡이 3표 차이로 2라운드에 진출했다. 패한 메밀묵의 정체는 긱스의 래퍼 루이였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