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전야' 유연석 ”코로나19 前 아르헨티나 촬영, 판타지처럼 느껴져”

    '새해전야' 유연석 ”코로나19 前 아르헨티나 촬영, 판타지처럼 느껴져”

    [일간스포츠] 입력 2020.12.01 11:3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배우 유연석, 이연희가 1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영화 ‘새해전야’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영화 새해전야'는 인생 비수기를 끝내고 새해엔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을 그린 작품으로 12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유연석, 이연희가 1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영화 ‘새해전야’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영화 새해전야'는 인생 비수기를 끝내고 새해엔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을 그린 작품으로 12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유연석과 이연희가 1년 전 아르헨티나 촬영 소감을 전했다.  
     
    1일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진행된 영화 '새해전야(홍지영 감독)' 제작보고회에서 유연석은 "한국을 떠나 아르헨티나에서 3년 정도 정착한 캐릭터를 연기했다. 실제로 낮밤이 바뀐 새로운 환경에서 적응을 하면서 촬영을 해야 했다. '어색하고 쉽지 않겠다' 싶었는데 짧은 시간 잘 마쳤다"고 말했다. 
     
    유연석은 "얼마 전 후시 녹음하면서 당시 찍었던 영상들을 보니까 신비할 정도로 판타지가 느껴지더라"며 "만약 올해 제작이 됐다면 그런 장면들을 담아낼 수 있었을까, 한편으로 행운이다는 생각도 들었다. 에피소드 보면서 잠깐 동안이었지만 마치 여행을 갔다 온 듯한 느낌도 받았다"고 덧붙였다. 
     
    이연희는 "나라 자체가 굉장히 이국적이었다. ''언제 남미를 가볼 수 있을까' 생각도 들었는데 가기까지 비행기도 오래 타고 힘은 들었지만, 우리나라랑은 모든 것이 달라 새로웠다. 색감들이 예쁜 건물 거리도 좋았다"고 회상했다. 
     
    '새해전야'는 인생 비수기를 끝내고 새해엔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을 그린 영화다. '당신, 거기 있어줄래요' 결혼전야' 등 작품을 통해 섬세하고 감각적인 연출력을 선보여 온 홍지영 감독의 신작으로 주목받고 있으며, 김강우·유인나·유연석·이연희·이동휘·천두링·염혜란·최수영·유태오까지 대세 배우들의 멀티 캐스팅을 자랑한다. 12월 내 개봉 예정이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