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IS] 'K팝의 과거·현재·미래' 보아, 데뷔 20주년 ”아직 갈 길이 멀다”

    [종합IS] 'K팝의 과거·현재·미래' 보아, 데뷔 20주년 ”아직 갈 길이 멀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12.01 12:01 수정 2020.12.01 17:1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가수 보아가 1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데뷔 20주년 기념 정규 10집 앨범 ‘BETTER’ 발매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타이틀 곡 ‘Better’는 곡을 이끄는 묵직한 베이스와 후렴구의 폭발적인 비트가 인상적인 R&B 댄스 장르다. 망설이지 말고 당당하게 사랑을 쟁취하자는 가사를 보아의 파워풀하면서도 절제된 보컬로 표현해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느낄 수 있다.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가수 보아가 1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데뷔 20주년 기념 정규 10집 앨범 ‘BETTER’ 발매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타이틀 곡 ‘Better’는 곡을 이끄는 묵직한 베이스와 후렴구의 폭발적인 비트가 인상적인 R&B 댄스 장르다. 망설이지 말고 당당하게 사랑을 쟁취하자는 가사를 보아의 파워풀하면서도 절제된 보컬로 표현해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느낄 수 있다.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14세에 데뷔한 가수 보아가 데뷔 20주년을 기념한 정규 10집을 선보인다.
     
    보아는 1일 오전 11시 유튜브에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20주년 기념 앨범이자 정규 10집 'BETTER(베터)' 발매 기념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보아는 "20주년이라는 말 자체가 어색하다. 거창한 말이라 실감이 안가기도 하다. 많은 분에게 축하도 많이 받았고 이벤트도 받았는데 내 입으로 20주년이라고 말하면서도 어색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댄서들이 띠동갑 어린 친구가 들어왔을 때 내가 오래 하고 있긴 하구나라는 생각이 들더라"며 웃었다. 보아는 또 "골프는 힘을 빼고 치는건데 무대에서도 막연히 열심히 하는 것 보다 강력 조절을 잘하는 게 중요한 것 같다. 20년을 하면서 이제야 느끼고 있다. 나는 아직 갈길이 멀다"고 덧붙였다.
    가수 보아가 1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데뷔 20주년 기념 정규 10집 앨범 ‘BETTER’ 발매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타이틀 곡 ‘Better’는 곡을 이끄는 묵직한 베이스와 후렴구의 폭발적인 비트가 인상적인 R&B 댄스 장르다. 망설이지 말고 당당하게 사랑을 쟁취하자는 가사를 보아의 파워풀하면서도 절제된 보컬로 표현해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느낄 수 있다.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가수 보아가 1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데뷔 20주년 기념 정규 10집 앨범 ‘BETTER’ 발매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타이틀 곡 ‘Better’는 곡을 이끄는 묵직한 베이스와 후렴구의 폭발적인 비트가 인상적인 R&B 댄스 장르다. 망설이지 말고 당당하게 사랑을 쟁취하자는 가사를 보아의 파워풀하면서도 절제된 보컬로 표현해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느낄 수 있다.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정규 10집에는 타이틀 곡 'Better'를 비롯해 다채로운 장르의 총 11곡을 수록했다. 보아의 자작곡 3곡과 작사에 참여한 1곡도 포함돼 있다. 이번 앨범에는 히트메이커 유영진, 켄지(KENZIE), 최정상 프로듀싱팀 Moonshine(문샤인), LDN Noise(런던 노이즈), 인기 작사가 이스란, 조윤경, 황유빈 등 유명 뮤지션들이 대거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SM엔터

    SM엔터

    타이틀 곡 'Better'는 묵직한 베이스와 후렴구의 폭발적인 비트가 돋보이는 R&B 댄스 장르의 곡으로, 영국 가수 AWA(아와)의 'Like I Do'(라이크 아이 두)를 샘플링해 보아의 색깔로 재해석했다. 데뷔 곡 'ID; Peace B'(아이디; 피스 비)부터 'Girls On Top'(걸스 온 탑), '내가 돌아 (NEGA DOLA)' 등 보아와 좋은 시너지를 낸 유영진이 작사, 작곡, 편곡에 참여했다. 
     
    보아는 "1집이 유영진 이사님의 작사 작곡 노래였는데 20주년 타이틀곡도 유영진 이사님 곡이다. 망설이지 말고 사랑을 당당하게 쟁취하라는 내용을 담은 R&B 댄스곡이다. 아와 곡을 좋아하는데 내가 좋아하는 노래를 회사에서도 오케이 해서 20주년 타이틀곡에 샘플링으로 하게 될지 몰랐다. 많은 분들이 보아의 걸크러시를 좋아하는데 2020년 걸크러시를 기대해도 좋다. 퍼포먼스도 멋있고 업그레이드된 여유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보아는 지난 20년을 돌아보기도 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은 '넘버 원'으로 대상을 받았을 때를 꼽았다. 보아는 "기억에 남는 순간은 너무 많지만 '넘버원' 때 대상 받은 기억이 많이 난다. 예전 영상이 SNS에 요즘 많이 돌아다니는데 지금은 'MAMA'지만 내가 활동할 때는 'MKMF'였다. 그 때 그 무대에서 '걸스 온 탑' 무대를 했는데 그 무대도 기억에 남는다"고 했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사진=SM엔터테인먼트

    보아는 K팝 1세대로 해외 시장, 특히 일본에서 눈부신 활약을 하며 'K팝 선구자'로 불린다. 보아는 "후배분들이 해외진출 선구자라고 말씀해주셔서 오히려 약간 덕을 보는 것 같다"며 웃었다. 이어 "K팝이 이제 우리나라에 국한된 게 아니라 전세계에 통하는 음악이 됐다. 내 작품, 내 음악에 조금 더 책임감을 갖고 좋은 퀄리티를 낼 수 있도록 더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이젠 봐주시는 분들의 숫자가 달라졌다. 어떻게 하면 더 좋은 음악을 낼지 더 심도 있게 고민해야할 것 같다. 끊임없이 고민하고 노력해야 뒤쳐지지 않는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어 베스트 곡으로 '넘버 원' '온니 원' '걸스온 탑'을 뽑으며 "성실하고 열심히 한 가수"라고 자평했다. 그러면서 보아는 "20년째 유지하는 태도나 초심은 음악에 대한 사랑이다. 그리고 책임감이다. 음악을 내는 나의 책임감, 그 하나로 모든 게 다 이뤄지는 것 같다. 내 이름과 내 무대에 책임감을 갖는다"라면서 "앞으로 내가 하고 싶은 음악이 무엇인지, 관심을 갖는 부분은 무엇인지 내 목소리에 좀 더 귀기울이고 싶다. 앞으로 30주년도 맞이하고 싶다. 최근 나훈아 선배님 무대를 보면서 반성했따. 또 다른 10년, 20년이 있을텐데 퍼포먼스를 하는 가수니깐 몸 관리 잘해서 꾸준히 좋은 퍼포먼스를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보아의 데뷔 20주년을 기념한 정규 10집 음원은 1일 오후 6시, 음반은 2일 공개다.
    김연지 기자 kim.yeonji@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