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IS] ”9人 4커플 인생史”…'새해전야' 연말연시 따뜻함 채운다

    [종합IS] ”9人 4커플 인생史”…'새해전야' 연말연시 따뜻함 채운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12.01 13:0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1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영화 ‘새해전야’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주역들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영화 새해전야'는 인생 비수기를 끝내고 새해엔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을 그린 작품으로 12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1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영화 ‘새해전야’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주역들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영화 새해전야'는 인생 비수기를 끝내고 새해엔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을 그린 작품으로 12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지치고 힘들었던 한 해를 마무리하며 한줄기 빛처럼 관객들에게 힐링을 선사할 작품이다.  
     
    멀티 캐스팅을 자랑하는 영화 '새해전야(홍지영 감독)' 제작보고회가 1일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홍지영 감독과 김강우·유연석·이연희·이동휘·염혜란·최수영·유태오가 참석해 영화를 처음 소개하는 소감과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유인나는 개인 사정상 불참했다. 
     
    '새해전야'는 인생 비수기를 끝내고 새해엔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을 그린 영화다. '당신, 거기 있어줄래요' 결혼전야' 등 작품을 통해 섬세하고 감각적인 연출력을 선보여 온 홍지영 감독의 신작으로 주목받고 있다.  
    홍지영 감독이 1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영화 ‘새해전야’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소감을 말하고 있다. 영화 새해전야'는 인생 비수기를 끝내고 새해엔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을 그린 작품으로 12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홍지영 감독이 1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영화 ‘새해전야’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소감을 말하고 있다. 영화 새해전야'는 인생 비수기를 끝내고 새해엔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을 그린 작품으로 12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홍지영 감독은 "크리스마스부터 1월 1일까지 일주일은 약간 소강상태인 것 같다. 새로 맞이하는 새해에 대한 설레임과 함께 두려움도 생기게 되는 것 같다. 그 시즌에만 느낄 수 있는 감정을 9명의 주인공들을 통해 풀어나가봤다"고 설명했다. 
      
    이번 영화에서 김강우와 유인나는 지난 사랑의 실패로 새로 찾아온 사랑을 두려워하는 커플로 분했고, 유연석과 이연희는 미래에 대한 고민 속 성장통을 겪는 와중에도 피어나는 청춘들의 풋풋한 감성을 그려냈다. 또한 이동휘와 천두링, 염혜란은 국제결혼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문화적 차이를 극복해 나가는 예비 가족, 그리고 최수영과 유태오는 주변의 편견에 조금씩 흔들리는 오랜 연인으로 열연을 펼쳤다.  
     
    배우 김강우가 1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영화 ‘새해전야’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소감을 말하고 있다. 영화 새해전야'는 인생 비수기를 끝내고 새해엔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을 그린 작품으로 12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김강우가 1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영화 ‘새해전야’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소감을 말하고 있다. 영화 새해전야'는 인생 비수기를 끝내고 새해엔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을 그린 작품으로 12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김강우가 1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영화 ‘새해전야’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영화 새해전야'는 인생 비수기를 끝내고 새해엔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을 그린 작품으로 12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김강우가 1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영화 ‘새해전야’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영화 새해전야'는 인생 비수기를 끝내고 새해엔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을 그린 작품으로 12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김강우의 캐릭터는 이혼 4년 차 형사. 유인나는 이혼 소송 중 신변보호를 요청하는 재활 트레이너 효영을 맡았다. 김강우는 "이혼 경험이 있기 때문에 '사랑을 다시 할 수 있을까'에 대해 의구심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홍지영 감독은 "다른 커플들보다는 약간 더 어른스러운 사랑을 한다. 밀착하고 있고 경호도 맡고 있는 묘한 반어적인 감정이 다 묻어있다"고 귀띔했다. 
     
    유인나와의 호흡에 대해서는 "처음에는 차도녀라도 해야 하나? 차가운 여자 같은 느낌도 있었고, 새침데기? 이렇게 말해도 되나? 그런 이미지가 있었다"면서 "근데 직접 만났을 땐 전혀 아니었다. 그리고 영화를 처음 찍는 것이라고 했는데 한 20~30번은 찍은 것 같은 유연함이 있더라. 너무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배우 유연석, 이연희가 1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영화 ‘새해전야’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영화 새해전야'는 인생 비수기를 끝내고 새해엔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을 그린 작품으로 12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유연석, 이연희가 1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영화 ‘새해전야’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영화 새해전야'는 인생 비수기를 끝내고 새해엔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을 그린 작품으로 12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유연석이 1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영화 ‘새해전야’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소감을 말하고 있다. 영화 새해전야'는 인생 비수기를 끝내고 새해엔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을 그린 작품으로 12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유연석이 1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영화 ‘새해전야’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소감을 말하고 있다. 영화 새해전야'는 인생 비수기를 끝내고 새해엔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을 그린 작품으로 12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이연희가 1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영화 ‘새해전야’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소감을 말하고 있다. 영화 새해전야'는 인생 비수기를 끝내고 새해엔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을 그린 작품으로 12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이연희가 1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영화 ‘새해전야’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소감을 말하고 있다. 영화 새해전야'는 인생 비수기를 끝내고 새해엔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을 그린 작품으로 12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유연석은 아르헨티나 현지 와인 배달원 재헌으로 겉은 까칠하지만 속은 따뜻한 츤데레 매력을 뽐낸다. 이연희는 인생 비수기를 뒤로하고 무작정 지구 반대편으로 여행을 떠난 진아로 유연석과 함께 했다. 
     
    유연석은 아르헨티나 촬영을 회상하며 "낮밤이 바뀐 새로운 환경에서 적응을 하면서 촬영을 해야 했다. '어색하고 쉽지 않겠다' 싶었는데 짧은 시간 잘 마쳤다"며 "무엇보다 얼마 전 후시 녹음을 하면서 당시 찍었던 영상들을 보니 판타지처럼 느껴지더라. '만약 올해 제작 됐다면 그런 장면들을 담아낼 수 있었을까, 한편으로 행운이다'는 생각도 들었다. 잠깐 동안이었지만 마치 여행을 갔다 온 듯한 신비로운 느낌도 받았다"고 진심을 표했다. 
     
    이연희는 "나라 자체가 굉장히 이국적이었다. ''언제 남미를 가볼 수 있을까' 생각도 들었는데 가기까지 비행기도 오래 타고 힘은 들었지만, 우리나라랑은 모든 것이 달라 새로웠다. 색감들이 예쁜 건물 거리도 좋았다"고 회상했다. 극중 정열의 탱고도 선보이는 유연석과 이연희는 이날 제작보고회에서 '예매율'을 위해 깜짝 탱고 파티를 펼쳐 큰 박수를 받았다. 
     
    배우 이동휘, 염혜란이 1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영화 ‘새해전야’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영화 새해전야'는 인생 비수기를 끝내고 새해엔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을 그린 작품으로 12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이동휘, 염혜란이 1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영화 ‘새해전야’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영화 새해전야'는 인생 비수기를 끝내고 새해엔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을 그린 작품으로 12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이동휘가 1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영화 ‘새해전야’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소감을 말하고 있다. 영화 새해전야'는 인생 비수기를 끝내고 새해엔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을 그린 작품으로 12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이동휘가 1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영화 ‘새해전야’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소감을 말하고 있다. 영화 새해전야'는 인생 비수기를 끝내고 새해엔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을 그린 작품으로 12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염혜란이 1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영화 ‘새해전야’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소감을 말하고 있다. 영화 새해전야'는 인생 비수기를 끝내고 새해엔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을 그린 작품으로 12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염혜란이 1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영화 ‘새해전야’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소감을 말하고 있다. 영화 새해전야'는 인생 비수기를 끝내고 새해엔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을 그린 작품으로 12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이동휘·천두링·염혜란은 글로벌 예비 가족으로 만났다. 이동휘가 국제결혼을 준비하는 예비 신랑 용찬, 중국 라이징 스타 천두링이 그 파트너다. 염혜란은 예비 시누이 용미로 용찬과 찰떡같은 남매 케미를 자랑한다. 
     
    이동휘는 영화에서 중국어 대사를 수준급으로 소화했다. "노래를 외우는 것처럼 정말 달달 외웠다"고 밝힌 이동휘는 "번역기가 큰 역할을 하기는 하지만 여전히 찌르면 툭 튀어나올 정도다"며 랩하듯 중국어를 쏟아내 환호성을 자아냈다. 이동휘는 "조금 오류가 있었는데 10분 전에는 더 잘했다"며 "영화에서는 조금 더 좋다는 점 기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배우 최수영-유태오가 1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영화 ‘새해전야’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영화 새해전야'는 인생 비수기를 끝내고 새해엔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을 그린 작품으로 12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최수영-유태오가 1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영화 ‘새해전야’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영화 새해전야'는 인생 비수기를 끝내고 새해엔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을 그린 작품으로 12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최수영이 1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영화 ‘새해전야’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소감을 말하고 있다. 영화 새해전야'는 인생 비수기를 끝내고 새해엔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을 그린 작품으로 12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최수영이 1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영화 ‘새해전야’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소감을 말하고 있다. 영화 새해전야'는 인생 비수기를 끝내고 새해엔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을 그린 작품으로 12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유태오가 1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영화 ‘새해전야’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소감을 말하고 있다. 영화 새해전야'는 인생 비수기를 끝내고 새해엔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을 그린 작품으로 12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유태오가 1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영화 ‘새해전야’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소감을 말하고 있다. 영화 새해전야'는 인생 비수기를 끝내고 새해엔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을 그린 작품으로 12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최수영과 유태오는 각각 원예사 오월과 패럴림픽 스노우보드 국가대표 선수 래환 자리를 꿰차고 세상의 편견에 마주하는 오랜 연인의 딜레마를 그린다. 스크린 대세 배우들의 신선한 조합이 관객들의 흥미를 높일 전망이다. 
     
    유태오는 "원래는 스노우보드를 전혀 못 탔다. 영화를 위해 한 달에 3~4번 정도 트레이닝을 따로 받고 촬영에 임했다"며 최수영과 파트너 호흡에 대해 "난 너무 좋고 편했다"고 1초의 고민없이 답변했다. 

     
    이에 최수영은 "태오 오빠가 로코처럼 밝은 멜로는 처음이라고 하더라. 내가 너무 영광이었다"며 "이번 작품에서 처음 만나기 전에 태오 오빠 작품을 계속 봤다. 개인적으로 팬이었는데 같이 이야기를 하다 보니 실제 모습은 더 매력이더라"며 "약간 엉뚱하기도 하고 4차원 같기도 한 매력이 있다. 개인적으로 알게 돼 더 좋은 배우다"고 덧붙였다. 
     
    또 최수영은 이동휘의 중국어를 접한 후 "태오 오빠도 영화에서 다른 외국어를 한다. 독일어를 했는데 진짜 멋지다"고 자랑하듯 치켜 세웠다. 유태오는 섹시한 목소리로 '새해전야'를 독어로 설명, 감탄을 불러 일으켰다.   
     
    1년 내내 답답하고 지치는 하루 하루를 보내야 했던 코로나19 시국, 크리스마스부터 새해까지 이어지는 밝고 따뜻한 연말 분위기를 가득 담아낸 시즌 무비 '새해전야'가 관객들에게 잠시나마 행복한 시간을 선물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12월 내 개봉 예정이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