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외국인 수석·투수 코치도 '육성 전문가' 영입

    한화, 외국인 수석·투수 코치도 '육성 전문가' 영입

    [중앙일보] 입력 2020.12.04 16:1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미국 현지에서 한화 감독 계약서에 사인하고 있는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 [사진=한화 이글스]

    미국 현지에서 한화 감독 계약서에 사인하고 있는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 [사진=한화 이글스]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카를로스 수베로(48) 신임 감독과 함께할 외국인 코치 두 명을 4일 발표했다. 대럴 케네디(51) 수석코치와 호세 로사도(46) 투수코치다. 수베로 감독이 후보군을 추천했고, 구단이 면접을 통해 적임자를 선택했다.
     
    케네디 수석코치는 1998년부터 2019년까지 21년간 마이너리그팀 감독을 맡아 통산 1915경기를 지휘했다. 살바도르 페레스, 윌 마이어스 등이 케네디 코치 지도 아래 성장했다. 올해는 메이저리그 캔자스시티 로열스 수비 코디네이터로 일했다.  
     
    한화는 "케네디 코치가 마이너리그에서 오랜 기간 젊은 유망주들과 소통해온 점이 젊고 역동적인 팀 컬러를 확립하려는 구단의 목표에 부합한다고 본다. 캔자스시티에서 메이저리그와 마이너리그 코칭 시스템 간극을 줄이는 소통 창구 역할을 훌륭히 해냈다는 점도 선임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로사도 투수코치는 두 차례나 메이저리그 올스타로 뽑힌 스타플레이어 출신이다. 1996년부터 2000년까지 메이저리그 125경기(선발 112경기)에 등판했다. 그러나 부상으로 25세에 은퇴한 뒤 지도자로 전향했다. 2011년부터 뉴욕 양키스 마이너리그 투수코치를 맡아 유망주 투수를 집중적으로 육성했다.  
     
    한화는 "로사도 코치가 면접 때 얘기한 투수의 훈련과 컨디셔닝 방식, 경기 중 투수 운영 등에 대한 확고한 철학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경험과 성과를 겸비한 외국인 코치들의 코칭 시스템을 기반으로 향후 구단의 육성 체계를 확고하게 구축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민철 한화 단장은 "선진화된 시스템 속에서 육성의 효과를 극대화하려면 신임 감독과 코치들의 시너지가 필요하다. 이 코치들이 우리 팀 선수들에게 동기를 부여하고, 국내 코치진과 협업을 통해 팀의 운영 및 육성 체계를 구축하는 데 큰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화는 수석과 투수 외에 외국인 타격코치 추가 영입도 고려하고 있다. 선임된 코치들은 수베로 감독과 함께 내년 1월 입국할 예정이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