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③] 한지민 ”멜로 연기 비결요? 저도 잘하고 싶어요”

    [인터뷰③] 한지민 ”멜로 연기 비결요? 저도 잘하고 싶어요”

    [일간스포츠] 입력 2020.12.07 10:04 수정 2020.12.07 10:0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한지민

    한지민

     
     
    배우 한지민이 겨울 멜로로 돌아왔다. JTBC 드라마 '눈이 부시게'에서 환상적인 호흡을 보여줬던 남주혁의 손을 다시 한번 잡고, 동화 같은 사랑 이야기를 들려준다.
     
    오는 10일 개봉하는 '조제'는 처음 만난 그날부터 잊을 수 없는 이름 조제와 영석이 함께한 가장 빛나는 순간을 그린 영화. 일본의 동명 영화와 소설인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을 원작으로 한다. '최악의 하루' '더 테이블' 등을 연출하며 마니아를 만들어낸 김종관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한지민은 자신만의 세계에 사는 여자 조제를 연기한다. 조제는 할머니와 단둘이 사는 집, 그 안에서 자신만의 세계를 짓고 살아가는 인물이다. 우연히 영석(남주혁)의 도움을 받게 되고 그날 이후 때때로 집을 찾아오는 영석을 보며 굳게 닫혀 있던 조제의 세계에 변화가 일어나기 시작한다.
     
    유명 원작을 바탕으로 하기에 타이틀롤을 맡은 한지민은 그 어느 때보다 부담감이 클 터다. 그럼에도 천천히 조제의 세상에 들어가면서 한지민 표 '조제'를 만들었다.
     
    한지민

    한지민

     
    -멜로의 매력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멜로에 국한된 것은 아니다. 배우로서 여러 캐릭터의 삶을 살게 되면서, 새로운 삶을 사는 것 같다. 멜로를 하면서는 한지민의 감정 이외의 것을 표현하기 위해 노력한다. 사랑에 대해서 배우기도 하고, 이별에 대해 '이렇게 하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라고 생각한다. 사랑에 대해 성장할 수 있다."
     
    -멜로의 감정이 실제 한지민에게도 영향을 미치나.
    "영향을 미친다. 위로가 되고 공감이 되면서 '사랑이 이렇게 남겨진 것도 나쁘지 않겠다'라는 걸 느낄 때가 많다. 캐릭터를 맡으면 성격도 많이 변하게 된다. 조금씩 변하고 성장한다."
     
    -멜로 연기 비결이 있다면.
    "잘하고 싶다.(웃음) 멜로는 상대 배우와 호흡이 중요하기 때문에 조화로움이 가장 중요하다. 대화를 많이 나눈다."
     
    -남주혁은 제작보고회에서 왜 운 건가.
    "누가 울면 내가 잘 따라우는 걸 남주혁도 알고 있었다. 제작보고회가 끝나자마자 그래서 나에게 사과하더라.(웃음) 남주혁은 '조제' 관련 영상을 그 자리에서 처음 접했던 거다. 조제의 삶과 여운이 나에게도 남아있었던 터라 내 눈가가 촉촉했다. 옆에서 눈물을 흘리니까 나에게 전염되듯 옮은 것 같다. 조제의 삶이 쓸쓸하고 슬퍼서 울었다기보다는, 조제가 남겨준 여운이 그때가 다시금 생각나게끔 해서 눈물이 났다."
     
    -'미쓰백'으로 여우주연상을 휩쓴 후 변화가 생겼나.
    "지금도 생각하면 꿈 같은 일이다. 상의 무게감을 느끼고 싶지 않았다. 피하고 싶은 마음이긴 하다. 상들을 다른 작품을 하는 데에 부담감이나 걸림돌처럼 보고 싶지 않았다. '상 받았는데, 더 잘하는 거 보여드려야 해'라는 생각을 갖고 싶지 않았다. 달라진 점은 '아 그랬었구나'라고 떠올리는 지점들이다. 차기작을 선택할 때도 '미쓰백'의 상들 때문에 주저하고 싶지 않았다."
     
    -새롭게 각오를 다진다면.
    "'미쓰백' 이후 '눈이 부시게'와 '봄밤'도 했지만 영화로는 바로 다음 작품이 '조제'다. '미쓰백' 이후 처음 선보이는 영화이다. 그런 생각이 개봉을 앞두고 든다. 부담이 아예 없다고는 말씀 못 드린다. 솔직하게는 '조제'를 표현함에 있어서 서툴 수 있고, '미쓰백'과 비슷한 지점이 있을 수 있다. 겹쳐 보이지 않게 하기 위해 감독님과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어떠한 작품을 하든 책임감이 따라오고 부담감이 따라온다. 그걸 얼만큼 떨쳐내고, 캐릭터를 표현하는 데에 집중하느냐가 배우의 숙제다. 거창한 각오보다는 배우가 보이기보다 캐릭터로 온전히 보여질 때 받는 위로나 공감이 더 크더라. 욕심을 내보자면, 한지민이라는 배우가 이런 작품 안에 조화롭게, 캐릭터로서 스며들고 싶은 욕심이 항상 있다."
     
    -점차 강한 여성 캐릭터를 많이 연기하게 됐다.
    "의도한 건 아니었던 것 같다. 그 캐릭터로 분해서 살아가다보니 카리스마도 실제로 생기게 되는 것 같다. 원래 성격보다 단단해졌다. 경험치가 쌓이다보니 덜 흔들리게 된다. 또 어떻게 변할지는 모르겠으나, 앞으로의 제가 기대된다. 한 이미지에 국한되지 않고,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다는 건 너무나 감사한 일이다. 이렇게 변화한 제가 만족스럽다."
     
    -남주혁과 정해인 등 연하 남자 배우들과 케미스트리가 좋다.
    "이전에는 선배들과 연기할 기회가 더 많았었다. 멜로의 패턴이 유행처럼 있는 것 같다. 연하 배우와 연기한다기보다 상대 배우가 누구냐에 따라 장점이 각기 다르다. 운 좋게도 많이 배려를 해주더라. 가끔은 '선배여서 더 배려를 해주나'라는 생각을 했던 적은 있었다. 근데 배우마다 가진 성격인 것 같다. (남주혁과 정해인에게) 정말 감사하다."
     
    -멜로 연기를 같이 해보고 싶은 배우가 있나.
    "전혀 다른 느낌의 사랑 이야기를 해보고 싶은 욕심은 있다. 연기 호흡을 안 맞춰본 배우와 연기해보고픈 욕심이 있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사진=워너브러더스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