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회 청룡영화상 개최 잠정연기 ”영화인들 안전 최우선”[공식]

    41회 청룡영화상 개최 잠정연기 ”영화인들 안전 최우선”[공식]

    [일간스포츠] 입력 2020.12.08 07:0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청룡영화상이 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올해 시상식 개최를 포기했다.
     
    청룡영화상 사무국 측은 8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11일 개최 예정이었던 제41회 청룡영화상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의 급격한 재확산으로 인해 2021년 초로 연기된다"고 알렸다. 
     
    청룡영화상 측은 "최근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 전반적인 우려가 커지고 있으며 이로 인한 추가 피해를 미연에 방지하고 영화인들의 안전을 위해 시상식을 연기하기로 전격 결정했다"고 전했다. 
     
    또 "올해는 단순한 영화상을 넘어 코로나19로 인해 움츠러든 영화계에 따뜻한 응원과 활력을 더하기 위해 충실히 준비해 왔다. 하지만 폭발적인 코로나19 확진 증가세에 영화인들의 안위가 먼저이기에 부득이하게 시상식을 연기한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청룡영화상 공식입장 전문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추가 확산 방지 및
    영화인들 안전 위해 시상식 연기 결정
     
    12월 11일(금) 개최 예정이었던 제41회 청룡영화상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의 급격한 재확산으로 인해 2021년 초로 연기됩니다.
     
    최근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 전반적인 우려가 커지고 있으며 이로 인한 추가 피해를 미연에 방지하고 영화인들의 안전을 위해 시상식을 연기하기로 전격 결정했습니다.  
     
    올해 청룡영화상은 그 어느 때보다 다채롭고 쟁쟁한 후보작(자)들이 경합을 펼칠 예정이었습니다. 단순한 영화상을 넘어 코로나19로 인해 움츠러든 영화계에 따뜻한 응원과 활력을 더하기 위해 충실히 준비해 왔으며, 한국 영화를 빛내고 있는 주역들이 총 출동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폭발적인 코로나19 확진 증가세에 영화인들의 안위가 먼저이기에 부득이하게 시상식을 연기합니다.
     
    제41회 청룡영화상을 기다려주신 배우와 영화관계자, 언론, 그리고 관객을 비롯한 모든 분들께 너른 양해 부탁드리며 하루빨리 코로나19로 인한 상황이 호전되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