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구대상 수상 박용택 ”야구 인생 첫 대상, 영광이다”

    일구대상 수상 박용택 ”야구 인생 첫 대상, 영광이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12.10 15:1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일구대상을 수상한 박용택. [사진공동취재단]

    일구대상을 수상한 박용택. [사진공동취재단]

    LG 트윈스 외야수 박용택(41)이 일구대상을 수상했다. 
     
    한국 프로야구 OB모임인 사단법인 일구회(회장 윤동균)는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지키면서 ‘2020 나누리병원 일구상’ 수상자들의 시상식을 치렀다. 올해는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공식 시상식을 취소하고 별도로 시상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대상은 박용택에게 돌아갔다. 박용택은 "대상을 받은 건 야구 인생에서 처음"이라며 "2002년 일구상 신인상을 받으며 프로선수 생활을 시작했는데, 대상으로 선수 인생을 끝내게 돼 영광이다"라고 밝혔다.
     
    2002년 LG에서 데뷔한 박용택은 LG에서 19시즌을 뛰면서 통산 2236경기에 출전, 프로야구 역대 최다 안타 기록(2504개)을 세웠다.
     
     
    최고타자상을 받은 양의지(왼쪽)

    최고타자상을 받은 양의지(왼쪽)

    최고 타자상은 NC 다이노스의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끈 양의지에게 돌아갔다. 양의지는 "큰 상을 주신 것에 감사하며 더 좋은 성적과 함께 더 좋은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고 투수상은 8년 연속 두자릿수 승리를 달성한 두산 베어스 유희관이 차지했다. 유희관은 "좋은 상을 주셔서 기분이 좋다. 야구 선배들이 주신 것이라서 상의 의미가 더 뜻깊고 감격스럽다"고 했다.
     
     
    최고투수상을 받은 유희관

    최고투수상을 받은 유희관

    신인상의 주인공은 국내투수 최다인 13승을 올린 KT 위즈 소형준이다. 소형준은 "프로에서 단 한 번 받을 수밖에 없는 신인상을 야구 선배들이 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 더 발전하라는 격려의 의미로 주신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의지노력상을 수상한 NC 강진성은 "기회를 주신 감독님, 코치님, 스태프 등 모든 분에게 감사하며 여기서 만족하지 않고 더 발전하는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프로지도자상을 받은 이동욱 NC 감독은 "많은 선배가 주신 상을 받게 돼 영광스럽다. 선수, 스태프, 프런트 등을 대표해 받는 상으로 생각한다. 더 좋은 야구, 더 훌륭한 팀이 되도록 힘을 쏟겠다"고 했다. 아마지도상을 받은 최재호 강릉고 감독은 "이 상을 받게 해준 선수들에게 감사하다. 계속해서 도전하는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했다.
     
    프로지도자상을 수상한 이동욱 NC 감독

    프로지도자상을 수상한 이동욱 NC 감독

     
    심판상에 선정된 박종철 심판위원은 "코로나로 어려운 가운데 144경기를 치를 수 있었는 데다가 이런 뜻깊은 상도 주셔서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다. 프런트상을 받은 LG 스카우트팀을 대표해 백성진 팀장은 "팀원이 한 덩어리가 돼 움직인 게 이런 상을 받게 된 것 같다. LG가 우승하는 그날까지 열심히 뛰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공로상을 받은 SK 와이번스 박종훈은 "거창한 일을 한 것도 아닌데 이런 좋은 상을 주셔서 감사하며 앞으로도 좋은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야구를 통해 사회에 감동을 준 이를 칭찬하는 나누리상에 선정된 남양주 장애인야구팀 김우정 씨는 "저 스스로 즐겁고 재밌게 야구하는 것에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하며 저희 팀 전체에게 주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