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배 폭언·폭행 의혹' 윤형빈 ”공갈·협박 참고 달랬더니 돌아온 건 명예훼손”(전문)

    '후배 폭언·폭행 의혹' 윤형빈 ”공갈·협박 참고 달랬더니 돌아온 건 명예훼손”(전문)

    [일간스포츠] 입력 2020.12.18 16:3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윤형빈

    윤형빈

     
     
     
    후배에게 폭언과 폭행을 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개그맨 윤형빈이 직접 입장을 밝혔다.
     
    윤형빈은 18일 소속사를 통해 "오늘 부산 남부경찰서에 다시 방문해 A씨를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유포로 추가 고소했다. 아직 어린 친구이고, 소극장에 같이 있었던 친구여서 좋게 해결하려고 했다. 두 달여 간의 공갈·협박을 참고 달랬다. 하지만 돌아온 것은 명예훼손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윤형빈소극장은 신념을 가지고 운영 중인 공연장이다. 저와 제 가족 그리고 10년 간 운영해온 공연장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법적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었다"면서 "절대 선처는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개그맨 윤형빈을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이 올랐다.  
     
    이 글의 작성자 A씨는 2015년 10월말쯤 윤형빈의 소극장에 연기를 배우려고 들어갔으며, 기존 직원이 해고된 후 음향 업무를 담당했다고 밝혔다. 새로운 사람들이 들어와 연기를 시작했어도, 자신은 음향과 조명 같은 잡일을 했다면서 소극장 구성원들이 자신에게 폭언과 폭행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또 윤형빈이 이러한 사실을 알고도 방관했다고 적었다.  
     
    해당 글이 화제로 떠오르자 윤형빈 측은 곧바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윤형빈에 관한 내용은 전혀 사실 무근"이라면서 "앞서 A씨는 허위 사실을 온라인에 유포하겠다며 윤형빈을 수차례 협박했다. 협박이 지속되자 윤형빈은 이날 부산 남부 경찰서에 A씨를 고소했다. A씨는 고소장이 접수된 것을 알고도 '윤형빈을 고발합니다'는 사실 무근 폭로 글을 올렸다"고 반박했다.  
     
    이하 윤형빈의 입장 전문.  
     
    안녕하십니까, 윤형빈입니다.
     
    최근 불미스러운 일로 구설수에 오르게 돼 이유를 막론하고 죄송한 마음입니다. 다시금 주변을 둘러봐야겠다는 생각도 하게 됐습니다.
     
    오늘 부산 남부경찰서에 다시 방문해 A씨를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유포로 추가 고소했습니다. 아직 어린 친구이고, 소극장에 같이 있었던 친구여서 좋게 해결하려고 했습니다. 두 달여 간의 공갈·협박을 참고 달랬습니다. 하지만 돌아온 것은 명예훼손이었습니다.  
     
    윤형빈소극장은 신념을 가지고 운영 중인 공연장입니다. 저와 제 가족 그리고 10년 간 운영해온 공연장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법적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절대 선처는 없습니다.
     
    부디 끝까지 결과를 지켜보고 판단해주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