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주엽 ”나도 쓰레기구나” 고백

    현주엽 ”나도 쓰레기구나” 고백

    [일간스포츠] 입력 2020.12.21 08:3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현주엽이 김기태 감독의 영상을 보며 자신을 되돌아봤다.

    20일 방송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천하장사 장성우의 모교를 찾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장성우가 다녔던 구미중학교를 방문한 김기태 감독은 “혹시 그런 거 있냐. 학교니까 그런 거 볼 수 있겠네. 생활기록부나 이런 거”라고 말했다.

    이 모습을 VCR로 보고 있던 현주엽이 “해도 해도 너무하네”라고 하자 김숙이 “저 정도는 아니죠. 현 감독님은 가정방문 정도만 하신다”고 밝혔다.

    김기태가 “감독님이 가정방문 하는 게 더 안 좋은 것”이라고 하자 김숙이 “가정방문은 먹을 게 나온다”고 설명했다.

    가만히 대화를 듣고 있던 현주엽이 “나도 쓰레기구나”라고 말해 출연진들을 웃게 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