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김선호, 차기작은 영화 '홍반장' 리메이크 드라마

    [단독]김선호, 차기작은 영화 '홍반장' 리메이크 드라마

    [일간스포츠] 입력 2020.12.21 11:0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김선호

    김선호

    2020년 최고의 대세로 선 김선호의 차기작이 정해졌다.

     
    한 드라마국 관계자는 21일 일간스포츠에 "김선호가 내년 방송될 tvN 드라마 '홍반장(가제)' 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홍반장'은 2004년 개봉한 영화 '어디선가 누군가에 무슨 일이 생기면 틀림없이 나타난다 홍반장'을 드라마로 리메이크하는 작품. 故 김주혁·엄정화가 주연으로 나선 로맨틱 코미디다. 어느 바닷가 작은 마을에 치과를 개업하게 된 본투비 도시 여의사와 동네 모든 일을 맡고 있는 시급 8720원의 만능 '프리터족' 홍반장이 벌이는 만유인력 로맨스다.
     
    김선호는 청호시 공진동 5통 1반 반장 홍두식을 연기한다. 어디선가 누군가에 무슨 일이 생기면 틀림없이 나타나는 동네 히어로. 세 살 꼬마부터 여든 할머니까지 공평하게 반말을 일삼고 태평양급 오지랖을 부리는 은근하게 오래 따뜻한 뚝배기형 인간이다. 무슨 일을 하든지 최저 시급만 받는 프리터족으로 5년간의 행적에 대해 각종 소문이 도는 미스터리한 남자다.
     
    이달 종영한 '스타트업'에서 '서브병'을 유발시키며 단 숨에 2020년 최고의 대세로 우뚝 선 김선호는 쏟아지는 대본을 받으며 고민하던 끝에 결국 '홍반장'으로 차기작을 최종 선택했다.
     
    오펜 1기 당선 작가이자 '왕이 된 남자'를 쓴 신하은이 집필하며 연출은 미정이다. 내년 상반기 tvN 편성이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