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이슈] 니혼햄 니시카와의 포스팅 실패, 나성범에게 켜진 빨간불

    [IS 이슈] 니혼햄 니시카와의 포스팅 실패, 나성범에게 켜진 빨간불

    [일간스포츠] 입력 2021.01.03 14:25 수정 2021.01.03 14:3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이번 겨울 포스팅 시스템을 통해 MLB 진출에 도전하고 있는 나성범. IS포토

    이번 겨울 포스팅 시스템을 통해 MLB 진출에 도전하고 있는 나성범. IS포토

     
    포스팅(비공개 경쟁입찰)으로 메이저리그(MLB) 진출을 노렸던 니혼햄 외야수 니시카와 하루키(29·일본)의 도전이 실패로 끝났다. 같은 방법으로 MLB 무대를 노크 중인 NC 외야수 나성범(32)에게 희소식 소식이 아니다.
     
    일본 스포츠 전문매체 스포니치 아넥스는 '니시카와가 계약 협상 데드라인 3일 오전 7시(미국 동부시간 2일 오후 5시)까지 MLB 구단과 계약하지 못했다'고 3일 전했다. 니시카와는 일본 프로야구(NPB)에서 세 차례 도루왕을 차지한 준족이다. 최근 4년 연속 퍼시픽리그 외야수 부문 골든글러브도 수상했다. 지난해 타격 성적은 타율 0.306, 5홈런, 39타점. 파워가 부족하지만, 수비와 주루, 선구안이 수준급이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이적 시장 침체가 니시카와 계약 실패의 가장 큰 이유다. MLB는 통산 174홈런을 때려낸 조지 스프링어(전 휴스턴), 지난해 내셔널리그 홈런왕과 타점왕에 오른 마르셀 오수나(전 애틀랜타)를 비롯한 대형 FA(자유계약선수) 외야수들의 거취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니시카와는 주요 구단들의 영입 우선순위에서 밀릴 수밖에 없었다.
     
    스포니치 아넥스는 '무관중으로 지난 시즌을 치른 탓에 MLB 각 구단이 재정적으로 힘든 상태다. 이로 인해 포스팅 시스템을 이용한 니시카와에게 역풍이 불었다'고 해석했다. MLB는 지난해 정규시즌을 단축(팀당 162경기→60경기)해 치렀고, 관중을 거의 받지 못해서 입장 수입이 많이 감소했다. 올 시즌도 정상적으로 시즌을 치를지 미지수여서 각 팀이 허리띠를 졸라매고 있다.
     
    니시카와 하루키. 니혼햄 파이터스 SNS

    니시카와 하루키. 니혼햄 파이터스 SNS

     
    나성범에게 긍정적인 신호가 아니다. 나성범은 현재 포스팅 절차를 거쳐 MLB 진출을 시도하고 있다. 10일 오전 7시(미국 동부시간 9일 오후 5시)까지 계약을 마쳐야 한다. 전망은 밝지 않다. 현지 언론에서 나성범에 관심 있는 구단이 구체적으로 언급되지 않고 있다. '슈퍼 에이전트' 스콧 보라스의 협상 능력에 의존하는 형국이다. 이 상황에서 니시카와의 포스팅 실패는 시사하는 바가 크다.
     
    나성범은 니시카와보다 장타력이 낫다. KBO리그 통산 홈런이 179개. 지난 시즌에도 34개를 때려냈다. 하지만 '좌타·외야수'라는 공통점이 있다. 무릎 부상으로 1년을 쉬었다는 건 큰 핸디캡이다. 
     
    나성범은 2019년 5월 경기 중 무릎을 심하게 다쳤다. 오른 무릎 전방십자인대 및 내측 인대 재건술과 바깥쪽 반월판 성형 수술을 동시에 받았다. 지난해 복귀해 성공적으로 한 시즌을 뛰었다. NC의 통합 우승을 이끈 주역이었다. 그러나 이동욱 NC 감독은 혹시 모를 부상 재발 때문에 나성범을 지명타자와 외야수로 번갈아 가면서 투입했다.
     
    관건은 '외야수 나성범'에 대한 평가다. MLB 구단으로선 '지명타자 나성범'은 매력이 크지 않다. 나성범보다 잘 치는 타자는 빅리그 FA 시장에 많다.
     
    나성범과 함께 포스팅으로 MLB 도전장을 내민 키움 유격수 김하성(26)은 최근 샌디에이고와 4년 2800만 달러(305억원)의 보장 계약을 했다. 4년 계약 이후 상호 옵션이 실행되면 5년 최대 3900만 달러(424억원)까지 계약 규모가 커진다.
     
    송재우 MBC SPORTS+ 해설위원 "김하성은 나이가 젊다는 게 가장 큰 장점이었다. 게다가 큰 부상도 없었다"며 "나성범은 무릎 부상 이력에 나이까지 적지 않다. 서른 살을 넘긴 선수가 부상으로 한 시즌을 풀로 쉬고 복귀했다는 건 (영입을 시도하는 구단으로선) 고민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