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띠 스타' 권순우 ”메이저 3회전·올림픽 메달 목표 이룰래요”

    '소띠 스타' 권순우 ”메이저 3회전·올림픽 메달 목표 이룰래요”

    [연합] 입력 2021.01.05 12:5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비대면 방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유다니엘 코치.

    비대면 방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유다니엘 코치.

     
    비대면 방식의 기자회견에 참석한 권순우.

    비대면 방식의 기자회견에 참석한 권순우.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권순우(95위)가 2021년 새해에 메이저 대회 3회전 진출과 도쿄 올림픽 메달 획득의 목표를 이루겠다고 다짐했다.

    7일 미국 플로리다주 델레이비치에서 개막하는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델레이비치오픈(총상금 34만9천530달러)으로 2021시즌을 시작하는 권순우는 5일 비대면 방식의 기자회견을 열고 새해 목표를 밝혔다.

    권순우는 "지난해 11월 말에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동계훈련을 시작했다"며 "동계훈련을 굉장히 잘 마쳤기 때문에 몸 상태도 아주 좋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는 올해 목표에 대해 "작년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대회가 많이 취소돼 목표를 제대로 이루지 못했다"며 "올해는 메이저 대회 3라운드 진출과 올림픽에 나가기 위해 랭킹을 많이 올리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권순우는 지난해 US오픈에서 개인 통산 메이저 대회 단식 본선 첫 승을 따내 2회전까지 올랐다. ATP 투어 대회 단식 최고 성적은 8강 진출이다.



    올해부터 권순우를 지도하는 유다니엘 코치는 "권순우가 체격 조건이 좋은 선수가 아니기 때문에 스피드를 공격적으로 활용하는 데 집중했다"며 "서브의 강약 조절 등 두뇌 플레이도 실전에서 많이 쓰도록 준비했다"고 동계훈련 과정을 소개했다.

    권순우는 "랭킹은 해마다 10계단씩 올리는 것이 목표"라며 "제 최고 순위가 69위인데 동계 훈련을 잘 마쳐서 50위 이내도 자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5월 국내에서 열린 기자회견 때 공개했던 복근에 대해 "지금도 유지하고 있다"며 "제가 체격이 크지 않아 스피드, 파워를 올려야 하므로 웨이트 트레이닝은 매일 쉬지 않고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1997년생 소띠인 권순우는 "올해는 무엇보다 올림픽이 있는데 한 번 미쳐서 메달도 따고 싶다"며 "유다니엘 코치님도 저와 띠동갑 소띠여서 호흡이 잘 맞을 것 같다"고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권순우는 델레이비치오픈을 마친 뒤 2월 초 개막하는 호주오픈 출전을 위해 호주 멜버른으로 이동한다.

    호주오픈에 앞서 호주에서 열리는 투어 대회에 한 차례 더 나갈 예정인 권순우는 "호주 도착 후 2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만큼 3회전까지 갈 수 있다면 앞으로 남은 메이저 대회에서는 더 큰 목표에 도전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emaili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