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력한 외인 찾던 LG, 수아레즈로 퍼즐 맞췄다

    강력한 외인 찾던 LG, 수아레즈로 퍼즐 맞췄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01.05 17:00 수정 2021.01.05 17:0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LG 트윈스에 합류하는 앤드류 수아레즈. Gettyimages

    LG 트윈스에 합류하는 앤드류 수아레즈. Gettyimages

     
    LG가 오랫동안 공을 들여온 앤드류 수아레즈(29) 영입에 성공했다.
     
    LG는 5일 "새 외국인 투수 수아레즈와 총액 60만 달러(약 6억5000만원)에 입단 계약을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계약금 20만 달러, 연봉 60만 달러 조건이다. 신규 외국인 선수 영입 시 총액 상한선은 100만 달러다. 수아레즈의 경력과 인기를 고려하면 원소속구단 샌프란시스코에 나머지 40만 달러를 이적료로 지불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케이시 켈리, 로베르토 라모스와 재계약한 LG는 타일러 윌슨의 빈 자리를 수아레즈로 채우면서 2021년 외국인 선수 구성을 완료했다. 새롭게 지휘봉을 잡은 류지현 LG 감독은 "수아레즈는 미국에서 새롭게 영입 가능한 후보 가운데 가장 좋은 선수 중 한 명이지 않나 싶다. 구단에 감사하다"라고 했다.
     
    수아레즈는 2015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샌프란시스코 2라운드(전체 61순위) 지명으로 입단했다. 2018년 데뷔한 미국 메이저리그(MLB)에서 3시즌 동안 202⅔이닝 동안 7승 15패 평균자책점 4.66을 기록했다. 2018년 풀 타임 메이저리거로 7승 13패 평균자책점 4.49를 올렸다. 2019년 21경기, 2020년 6경기에 등판했다.
     
    차명석 LG 단장은 윌슨과 작별을 알리며 새 외국인 투수 후보로 "올해(2020년) 켈리가 보여준 모습 이상의 퍼포먼스를 보여줄 투수를 찾고 있다. 켈리가 (2021시즌에) 2선발이 되기를 원한다"는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외국인 선수 수급이 어려워진 상황에서, LG는 나름 '최상의 카드'를 잡았다. LG 외에도 몇몇 구단이 수아레즈 영입에 관심을 보였다. LG는 일찌감치 공을 들여 영입을 시도했고, 많은 노력과 꽤 오랜 기다림 끝에 계약 합의에 이르렀다.
     
    수아레즈는 LG가 원했던 굉장한 파워피처는 아니지만, 직구 평균 구속은 92.3마일(148.5㎞)로 빠른 편이다. 지난해 켈리의 직구 평균 구속이 146.6㎞였다. 수아레즈는 직구 외에 슬라이더와 체인지업, 커브 등 변화구 구사력도 좋다. 빅리그에서 탈삼진 160개를 기록하는 동안 볼넷은 65개를 기록했다. 30승 24패 평균자책점 3.62를 올린 마이너리그에서도 삼진과 볼넷의 비율은 3:1 정도였다. 제구력도 갖췄고, 탈삼진 능력도 있다.
     
    여기에 LG는 좌완 투수를 좀 더 선호했다. 지난해 선발진에서 차우찬(현 FA)을 제외하면 좌완 선발 투수가 없었기 때문이다. 켈리와 윌슨은 같은 우완 투수로, 유형이 다소 비슷한 측면도 있었다. 류지현 감독은 "처음부터 좌완 투수를 유심히 지켜봤다. 수아레즈는 커브가 좋고, 왼손 타자에게 강한 스타일"이라고 평가했다.
     
    차명석 단장은 "수아레즈는 커맨드가 좋아 제구가 안정적이다. 구속이 빠르고 다양한 구종의 변화구를 구사한다"라며 "올 시즌 켈리와 함께 우리 팀의 좌우 원투 펀치 역할을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이형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