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의 '레알 마드리드 이적설'이 반갑다

    손흥민의 '레알 마드리드 이적설'이 반갑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01.06 06: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손흥민(29·토트넘)의 레알 마드리드 이적설이 터졌다.
     
    스페인의 '돈 발론'은 레알 마드리드가 손흥민 영입을 위해 이적료 7000만 유로(약 931억)를 책정했다고 보도했다. 레알 마드리드가 2019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를 내보낸 뒤 야심차게 영입한 에당 아자르가 부진을 면치 못하자, 아자르를 팔고 손흥민을 영입하고자 한다는 설명이다. 
     
    또 손흥민이 플로렌티노 페레즈 레알 마드리드 회장의 관심을 받고 있다는 것과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 엘링 홀란드(도르트문트)를 함께 영입해 세계 최강의 스리톱 구성을 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영국의 '기브미스포츠' 역시 "레알 마드리드가 손흥민 영입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 지네딘 지단 감독이 손흥민을 주시하고 있다. 곧 레알 마드리드와 토트넘이 접촉할 것이다. 손흥민의 활약을 보면 레알 마드리드 이적설이 놀랍지 않다"고 보도했다.
     
    이런 상황에서 손흥민과 토트넘의 재계약 협상이 보류됐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레알 마드리드 이적설에 힘이 실린 모양새다. 
     
    '익스프레스', '이브닝스탠다드' 등 영국의 언론들은 "토트넘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동안 선수들과 재계약을 긴급하게 처리하지 않을 계획이다. 계약 기간이 충분히 남은 선수들에 대한 재계약은 보류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손흥민은 계약기간이 2년 6개월 남아있다. 
     
    손흥민은 올 시즌 초부터 재계약 협상을 진행해 왔다. 해리 케인보다 더 높은 주급 22만 유로(약 3억) 이상, 팀 내 최고 수준의 계약을 약속한 상태에서 진행됐다. 당초 지난해 말까지 협상이 완료될 전망이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재정이 악화된 토트넘의 상황이 달라졌다. 
     
    레알 마드리드 이적설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11월 스페인 지역지를 중심으로 "아시아 시장 확대를 노리는 페레즈 회장이 손흥민에 대한 관심이 높다. 레알 마드리드가 손흥민 영입전에 참여했다"고 알렸다. 2019년 6월에도 토트넘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결승에 올랐고, 손흥민이 핵심 역할을 해내자 레알 마드리드 이적설이 등장했다.
     
     
    이렇게 꾸준히 레알 마드리드 이적설이 제기되는 이유는 간단하다. 손흥민이 그만한 가치가 있다는 의미다. 비록 공신력 있는 매체의 보도는 없었지만 레알 마드리드 이적설 자체가 손흥민의 경쟁력이다. 
     
    지난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아시아 선수 최초로 '10-10 클럽(11골 10도움)'을 올렸고, 유럽 빅리그 100호골을 달성했으며, 국제축구연맹(FIFA) 푸스카스상을 수상하는 등 월드클래스로 인정을 받고 있다. 5시즌 연속 두 자릿 수 득점에 성공하며 꾸준함을 증명했고, 발롱도르 순위도 22위까지 올렸다. 현재 EPL 득점 2위(12골)다.
     
    자타공인 세계 최고의 팀 레알 마드리드에 어울릴만한 흐름이다. 월드클래스 중 월드클래스만 간다는 레알 마드리드. UCL 우승 역대 1위(13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우승 1위(34회)를 기록 중이다. 알프레도 디 스테파노로 시작해 페렌츠 푸스카스, 지네딘 지단, 호나우두, 루이스 피구, 데이비드 베컴, 카카, 호날두까지 슈퍼스타의 산실이다. 모든 프로선수들이 꼭 한 번은 가보고 싶은 꿈의 팀이 손흥민을 원한다는 소식 그 자체만으로도 반가운 이유다. 
     
    여기에 최전성기에 접어든 손흥민이 자신의 가치를 인정받으며 이적해야할 때가 됐다는 주장, '무관'의 토트넘을 떠나 우승 커리어를 쌓을 수 있는 팀이 필요하다는 주장 등이 이적설의 반가움을 배가시키고 있다.
     
    현실로 이뤄질지는 미지수다. 토트넘 100호골을 쏘며 레전드로 거듭나고 있는 손흥민을 보내줄리 만무하다. 토트넘은 절대 이적 불가 방침이다. 특히 천재 사업가 다니엘 레비 토트넘 회장이 핵심 선수를 쉽게 내준 경우를 보지 못했다. 
     
    2019년 6월 손흥민 역시 "레알 마드리드는 정말 좋은 팀이다. 이런 얘기가 나오는 것 자체가 영광"이라고 말하면서도 "그러나 신경쓰지 않는다. 이적 관련 얘기는 없다. 워낙 많은 루머가 돈다. 다 믿을 순 없다"고 선을 그은 바 있다.
     
    소문으로 끝날 수도 있다. 그렇지만 소문이라고 해도 축구 팬들은 설렘을 멈출 수 없다. 또 실제로 이뤄지지 못하리라는 법도 없지 않은가. 
     
    최용재 기자 choi.yongja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