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의 리뷰&프리뷰⑤] 윌리엄스, ”두산과 LG 상대로 경쟁력 높여야”

    [감독의 리뷰&프리뷰⑤] 윌리엄스, ”두산과 LG 상대로 경쟁력 높여야”

    [일간스포츠] 입력 2021.01.06 17:0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KIA 맷 윌리엄스 감독 [연합뉴스]

    KIA 맷 윌리엄스 감독 [연합뉴스]

     
    "이번 겨울은 다음 시즌 준비에 시간을 많이 쓰고 있다. 스프링캠프 계획을 짜고, 운동으로 체력 관리도 한다. 올해는 부디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돼) 더 많은 팬과 야구장에서 만나고 싶다."
     
    맷 윌리엄스(56) 감독은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창단 후 처음(전신 해태 시절 포함)으로 영입한 외국인 사령탑이다. 2019시즌을 7위로 마친 KIA는 재도약을 위해 파격적인 결정을 내렸다. 역대 가장 화려한 경력을 자랑하는 윌리엄스 감독에게 3년간 지휘봉을 맡기기로 했다.
     
    윌리엄스는 메이저리그(MLB) 워싱턴 내셔널스 감독으로 통산 179승을 올린 베테랑 지도자다. 선수 시절엔 다섯 차례 올스타로 뽑혔고, 월드시리즈 우승을 경험했다. 골드 글러브와 실버 슬러거 수상 경력도 있다. 그런 그가 KIA 감독으로 부임한다는 소식에 해외 언론까지 관심을 보였다.
     
    윌리엄스 감독의 3년 임기 중 첫 시즌은 결과적으로 '절반의 성공'이었다. KIA는 지난해 정규시즌 6위로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지만, 73승 71패로 승률 5할을 넘기는 데 성공했다. 시즌 내내 부상자가 속출했는데도 2019년(62승 2무 80패)보다 11승을 더 올렸다. 리더십에 관한 평가도 긍정적이었다. KIA 조계현 단장은 윌리엄스 감독의 '소통' 능력을 높이 샀다. 선수들은 "감독님이 자유롭게 운동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 주신다"고 입을 모았다.
     
    윌리엄스 감독은 올해를 맞아 다시 고삐를 조인다. 그는 최근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지난해 팀이 긍정적으로 변화한 부분도 있다. 그러나 아직 갈 길은 멀다. 리그에 좋은 타자들이 많다. 투수들이 더 효과적인 투구를 해야 이길 수 있다. 그게 올해의 주요 포커스 중 하나"라고 말했다. 
     
     
    KIA 창단 이후 첫 외국인 사령탑인 맷 윌리엄스 감독(왼쪽)이 선동열 전 KIA 감독(가운데), 에이스 양현종과 해태 시절의 올드 유니폼을 입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KIA 창단 이후 첫 외국인 사령탑인 맷 윌리엄스 감독(왼쪽)이 선동열 전 KIA 감독(가운데), 에이스 양현종과 해태 시절의 올드 유니폼을 입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지난해 번번이 발목을 잡은 두산 베어스(3승 13패)와 LG 트윈스(5승 11패)는 '넘어야 할 산'이다. 하필 두 팀과 5강 경쟁을 한 탓에 가을야구 티켓을 놓쳤다. 윌리엄스 감독은 "단순히 매치업 문제일 수도 있고, 다른 원인이 있을 수도 있다. 어쨌든 올해는 확실히 그 두 팀을 상대로 더 경쟁력 있는 경기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올해는 출발부터 다르다. 지난 1년간 KBO리그와 KIA 선수단에 대한 경험을 쌓았다. 윌리엄스 감독 자신도 "우리 선수들의 특성과 팀의 방향성 등 많은 걸 배운 시기였다. 지난해의 느낌이 올해 더 좋은 모습을 보이는 데 도움이 될 거 같다"고 돌아봤다. 
     
    아울러 "선수들이 겨우내 열심히 훈련하고 있다고 들었다. 내가 선수들에게 가장 원하는 건, 매 경기 꾸준하게 경쟁력 있는 모습을 보이는 거다. 선수들은 신체적으로, 나와 코치진은 정신적으로 각각 충분히 준비를 마치고 캠프를 시작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전망이 나쁘지 않다. 전력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외국인 선수 구성이 좋다. 에이스 애런 브룩스와 재계약했고, 윌리엄스 감독이 반긴 투수 다니엘 멩덴을 새로 영입했다. 팀 최초 30홈런-100타점-100득점을 달성한 프레스턴 터커는 1루로 옮겨 타격에 더 집중한다. 
     
    전력 누수도 크지 않다. 지난해 타격왕인 자유계약선수(FA) 최형우가 잔류했다. 트레이드로 영입한 내야수 류지혁과 김태진도 부상에서 회복했다. 아직 해외 구단과 계약하지 못한 FA 투수 양현종의 거취가 유일한 미지수다. 그가 팀 잔류를 결심한다면, KIA의 가장 큰 걱정거리가 사라진다.
     
    윌리엄스 감독은 "외국인 선수 구성에 만족한다. 투수진 역할 분담은 아직 구상 단계라 스프링캠프 때 결정할 거다. 터커가 외야 한 자리를 비우기 때문에 젊은 외야수들은 캠프에서 '열린 경쟁'을 해야 한다. 베스트 멤버가 정해질 때까지, 그 과정이 그들에게 좋은 경험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