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인터뷰] '김하성 대안 1순위' 김혜성 ”부담은 없다. 더 잘하고 싶다”

    [IS 인터뷰] '김하성 대안 1순위' 김혜성 ”부담은 없다. 더 잘하고 싶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01.07 06:3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2021시즌 키움의 주전 유격수로 발돋움할 기회를 잡은 김혜성. IS포토

    2021시즌 키움의 주전 유격수로 발돋움할 기회를 잡은 김혜성. IS포토

     
    4번 타자 박병호도, 에이스 에릭 요키시도 아니다. 2021년 키움의 '성적 방향키'를 쥔 선수는 김혜성(22)이다.
     
    올겨울 키움의 주전 유격수 김하성이 팀을 떠났다. 김하성은 포스팅(비공개 경쟁입찰)을 통해 메이저리그 문을 두드렸고 샌디에이고 구단과 계약했다. 키움으로선 '김하성 공백 채우기'라는 만만치 않은 오프시즌 숙제를 해결해야 한다.
     
    김혜성은 첫 번째 대안이다. 김치현 키움 단장은 김하성의 이적이 결정된 뒤 "김혜성을 유격수 1순위로 생각하고 있다. 수비는 어느 정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혜성은 동산고 시절부터 주목받은 유격수 유망주였다. 스카우트들 사이에선 '인천팜 최고 내야 자원'이라는 평가까지 들었다. 2017년 신인 드래프트 1차 1라운드 7순위에 지명됐다.
     
    그러나 프로 입단 후 주 포지션인 유격수로 많이 뛰지 못했다. 김하성의 자리가 워낙 확고했다. 김하성이나 2루수 서건창의 체력 안배가 필요할 때 백업으로 뒤를 받쳤다. 지난 시즌에는 3루수와 좌익수까지 병행했다. 내·외야를 넘나들었다.
     
    김하성의 이적은 김혜성에게 좋은 기회다. 마침내 주전 유격수로 뛸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됐다. 그는 "고등학교 2~3학년 때 계속 유격수를 맡았다. 아무래도 (다른 포지션보다) 더 편하다. 하지만 아직 확실한 내 자리가 아니고 (주전 유격수로) 확정이 된 것도 아니다"며 "자리를 차지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 부담은 없다. 오히려 잘하고 싶은 욕심이 크다"고 말했다.
     
    김혜성은 김하성이 떠난 키움 유격수 자리를 차지할 첫 번째 대안이다. IS 포토

    김혜성은 김하성이 떠난 키움 유격수 자리를 차지할 첫 번째 대안이다. IS 포토

     
    김혜성은 매년 성장했다. 지난해 142경기에 출전해 타율 0.285(499타수 142안타), 7홈런, 61타점을 기록했다. 다른 팀의 웬만한 주전 유격수보다 타격 성적이 좋다. 삼진을 줄이고, 볼넷을 늘려 출루율(0.345)도 데뷔 후 최고 기록을 냈다. 여러 포지션을 커버하는 수비 부담 속에서도 커리어하이 시즌을 달성했다. 20대 초반의 나이를 고려하면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 강정호, 김하성으로 이어진 히어로즈 유격수 계보를 이을 적임자로 떠올랐다.
     
    선수는 만족을 모른다. 김혜성은 2020시즌을 돌아보며 "전체적으로 모든 면에서 부족함이 많았다. 출루율과 장타율은 목표에 미치지 못했다"며 "홈런이 나오는 것도 단지 운이 좋았던 거다. 더 잘해야 한다"며 몸을 낮췄다.
     
    구단이 기대하는 건 공격보다 수비다. 한 시즌 30홈런 100타점이 가능한 '공격형 유격수' 김하성의 빈자리를 채우는 게 그만큼 어렵다. 하지만 김혜성은 수비 못지않게 공격 욕심도 크다. 2016년 12월 고교야구 최고 타자에게 수여되는 '이영민 타격상'을 받았을 정도로 타격에 재능이 있다.

    그는 "스프링캠프에서 준비할 게 너무 많다. 아무래도 타격이 부족해 이 부문을 보완할 생각"이라며 "출루율과 장타율이 모두 중요한 OPS 수치를 높이는 게 목표다. 예전부터 이 기록에 대한 욕심이 있었다. 다른 것 없이 정말 열심히 하겠다"고 당찬 각오를 전했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