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 도전장 내밀었던 나성범, 결국 포스팅 실패…NC 잔류 확정

    ML 도전장 내밀었던 나성범, 결국 포스팅 실패…NC 잔류 확정

    [일간스포츠] 입력 2021.01.10 08:5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2020 프로야구 KBO리그 SK와이번스와 NC다이노스의 경기가 17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6회초 무사 알테어에 이어 나성범이 솔로홈런을 치고 있다. 인천=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5.17/

    2020 프로야구 KBO리그 SK와이번스와 NC다이노스의 경기가 17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6회초 무사 알테어에 이어 나성범이 솔로홈런을 치고 있다. 인천=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5.17/

     
    포스팅(비공개 경쟁입찰)으로 메이저리그 진출을 시도했던 나성범(32)의 도전이 실패로 끝났다.
     
    나성범은 포스팅 마감 시간인 10일 오전 7시까지 MLB 어떤 구단과도 계약을 완료하지 못했다. MLB 네트워크 존 헤이먼은 자신의 SNS에 '파워 히터 나성범이 MLB 구단으로부터 원하는 계약을 제시받지 못해 KBO리그 NC로 돌아간다'고 10일(한국시간) 밝혔다.
     
    나성범은 올겨울 원소속팀 NC의 동의 속에 MLB 문을 노크했다. FA(프리에이전트) 신분이 아니어서 일종의 이적료가 발생하는 '포스팅'으로 도전장을 내밀었다. '슈퍼 에이전트' 스콧 보라스까지 대리인으로 선임해 철저하게 준비했지만 결국 별다른 성과 없이 포스팅이 마무리됐다. 최근 포스팅으로 샌디에이고와 계약한 김하성과 달리 현지 언론에서 나성범의 계약 동향 자체가 별로 언급되지 않았다. 그만큼 주목도가 떨어졌다.  
     
    나성범은 지난해 130경기에 출전해 타율 0.324, 34홈런, 112타점을 기록했다. NC를 통합우승으로 이끈 간판타자로 KBO리그를 대표하는 왼손 슬러거 중 한 명이다. 그러나 2019년 5월 경기 중 무릎을 심하게 다쳐 시즌 아웃됐던 게 화근. 2020년 성공적으로 복귀했지만, 외야수와 지명타자를 번갈아가면서 출전했다. 결과적으로 MLB 구단에선 '외야수 나성범'의 가치가 크지 않다고 판단했다.
     
    포스팅에 실패한 나성범은 올 시즌을 NC에서 뛰게 됐다. 현재 미국에 머무는 나성범은 조만간 귀국해 2월 시작할 스프링캠프를 준비할 예정이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