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호 계약, 코치진 조각…두산의 겨울 숙제 끝나간다

    김재호 계약, 코치진 조각…두산의 겨울 숙제 끝나간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01.10 15:02 수정 2021.01.10 15:0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FA 김재호(오른쪽)가 원소속팀 두산과 계약을 마친 뒤 전풍 대표이사와 함께 활짝 웃고 있다. [두산 베어스]

    FA 김재호(오른쪽)가 원소속팀 두산과 계약을 마친 뒤 전풍 대표이사와 함께 활짝 웃고 있다. [두산 베어스]

     
    두산은 내부 자유계약선수(FA) 내야수 김재호(36)와 3년 총액 25억원에 지난 8일 계약했다. 이로써 두산은 오프시즌 주요 과제를 대부분 마무리했다.
     
    김재호는 FA 자격을 처음 얻은 2016년 11월 두산과 4년 총액 50억원에 계약한 바 있다. 아직도 깨지지 않은 역대 유격수 최고액 기록이다. 김재호는 모범적인 FA였다. 2017~2020년 그의 타율은 0.290. 이전 11시즌 타율(0.269)보다 높았다. 리그 최고로 인정받는 수비력도 여전했다.
     
    덕분에 김재호는 두 번째 FA 계약에서도 3년 계약에 성공했다. 두산의 '원클럽맨'으로 남을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한 그는 "유니폼을 벗는 날까지 최선을 다해 신인의 마음으로 뛰겠다"고 말했다.
     
    두산은 이번 스토브리그에서 3번째 FA 계약을 해냈다. 지난달 10일 3루수 허경민(기간 최대 7년·총액 85억원), 16일에는 중견수 정수빈(기간 6년·총액 56억원)과 계약했다. 1루수 오재일(현 삼성)과 2루수 최주환(현 SK)은 놓쳤지만, 수비력이 좋은 선수들을 잡아 전력 손실을 최소화했다. 모기업 재정난 탓에 투자가 위축될 것이라는 전망과 달리 두산은 FA 3명에게 총 166억원을 베팅, 깜짝 놀랄 만한 오프시즌을 보내고 있다.
     
    두산의 코칭스태프도 진용을 갖추고 있다. 지난해 1군 배터리 지도를 맡았던 조인성 코치가 LG로, 조성환 수비코치도 한화로 이적했다. 그러나 두산은 지난 8일 "김지훈, 김주찬, 유재신, 정병곤 코치를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김주찬 코치의 새 출발이 특히 주목된다. 삼성·롯데·KIA 소속으로 19시즌을 뛰며 통산 타율 0.300·138홈런·782타점을 기록한 그는 두산에서 주루 코치를 맡을 전망이다. 김주찬 코치는 "주루와 경기 상황을 읽는 눈은 뒤지지 않는다고 자부한다. 형님 같은 코치가 되고 싶다"는 각오를 전했다.
     
    두산은 같은 날 외국인 투수 워커 로켓 영입도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두산은 "빼어난 구위를 갖춘 로켓은 공격적으로 승부하는 투수다. 싱커를 주로 던지기 때문에 땅볼 유도가 많다. 탄탄한 수비력의 두산 내야수들과 좋은 하모니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앞서 두산은 쿠바 출신의 새 외국인 투수 아리엘 미란다, 지난 2년 두산에서 맹활약한 타자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와의 계약도 발표한 바 있다.
     
    안희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