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한화 수베로 감독 입국…이방인 코치도 차례로 내한

    프로야구 한화 수베로 감독 입국…이방인 코치도 차례로 내한

    [연합] 입력 2021.01.11 18:0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계약서에 사인하는 카를로스 수베로 한화 이글스 신임 감독

    계약서에 사인하는 카를로스 수베로 한화 이글스 신임 감독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프로야구 역대 4번째 외국인 사령탑인 한화 이글스의 카를로스 수베로(49) 감독이 11일 한국 땅을 밟았다.

    수베로 감독은 이날 오후 아내, 자녀 둘과 함께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입국 검사에서 부인의 체온이 다소 높게 측정돼 공항 내 격리 시설에서 대기하던 수베로 감독 가족 일행은 부인의 열이 내려갔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역학조사관의 확인을 받고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수베로 감독은 가족과 더불어 대전으로 이동해 2주간 격리에 들어간다.

    베네수엘라 출신인 수베로 감독은 제리 로이스터 전 롯데 자이언츠, 트레이 힐만 전 SK 와이번스, 맷 윌리엄스 현 KIA 타이거즈 감독에 이은 KBO리그 4번째 외국인 감독이다.

    수베로 감독의 가세로 2년 차인 윌리엄스 감독과 더불어 올해 KBO리그에 복수 외국인 감독 시대가 열린다.

    수베로 감독은 2001∼2015년 미국프로야구 마이너리그팀 감독을 지내며 유망주 발굴 능력을 뽐냈고, 2016∼2019년 메이저리그(MLB) 밀워키 브루어스의 1루 및 내야 코치로 활동했다.

    2019년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에서는 고국 대표팀을 지휘했다.

    한화는 데이터 기반의 선진 야구와 팀 재건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고자 수베로 감독과 3년 계약했다.

    수베로 감독은 격리 해제 후 2월 1일부터 경남 거제와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잇달아 열리는 팀의 1군 스프링캠프 훈련을 지휘한다.

    수베로 감독을 보좌할 대럴 케네디 수석코치와 호세 로사도 투수코치도 이날 차례로 입국해 대전으로 이동한다.

    cany9900@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