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원, 층간소음 사과했다가 호된 비난...글 삭제한 이유는?

    문정원, 층간소음 사과했다가 호된 비난...글 삭제한 이유는?

    [일간스포츠] 입력 2021.01.13 08:2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문정원이 층간 소음 사과문을 올렸다가, 네티즌들의 비난이 거세지자 삭제했다.

    그는 지난 11일 자신의 SNS에는 아랫집에 사는 이웃이라고 밝힌 한 네티즌이 장문의 댓글을 남기자, 사과글을 올렸다. 

    이 네티즌은 "이미 5번 가량, 1년 넘게 소음을 줄여달라고 정중하게 요청했으나 더 이상 참지 못해 댓글을 남긴다"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문정원은 사과의 마음을 전했지만, "전형적인 가해자 입장의 사과글"이라는 주장이 잇따랐다. 글에서 그는 "마지막 뵌 이후로 정말 정말 주의시키고 있습니다. 부분 부분 깐 매트로는 안 되는 것 같아서 매트도 지금 집 맞춤으로 주문제작을 해놓은 상태고요. 아이들 놀 때는 최대한 3층에서 놀게 합니다. 최대한 조심한다고 하고 있는데 남자 아이들이다 보니 순간 뛰거나 하면 저도 엄청 소리지르고 야단쳐가면서 엄청 조심시키고 있어요"라고 사과했다.

    특히 그는 "아이들 웃는 소리조차 조용하라고 혼낼 때가 많아요. 아랫집 이모가 힘드셔 하고 서로 조심하자고 하는데 남자아이들이다 보니 통제가 안 될 때가 있어요"라고 '웃는 소리'조차를 강조해, 나름 최선을 다하고 있음을 피력하려 했지만 이 부분이 네티즌들에게 가장 큰 지적을 받은 문구였다. 

    또한 문정원은 "작은 정성이라도 준비해 가져다 드리며 아이들도 함께 가서 죄송하다 말씀 드리고 해도 마음이 풀리시지 않는 것 같아 속상하네요. 건물 구조상 해결되지 않는 문제이다 보니 저희도 너무 속상하고 또 죄송할 따름입니다"라고 전해, '건물 구조상'이라고 층간 소음의 원인을 다른 쪽으로 돌리려는 듯한 뉘앙스를 풍겼다.

    실제로 네티즌들은 여러 변명을 하기 전에, 문정원 이휘재 가족이 유튜브 채널에서 선보였던 콘텐츠들이 이웃집에 대한 배려가 부족했다는 지적들이 쏟아졌다.

    앞서 이휘재, 문정원 부부는 현재 살고 있는 빌라 랜선 집들이 영상을 공개하면서 아이들과 야구 놀이를 하거나 집에서 '홈트'를 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휘재는 트레이닝 동작에 앞서 "층간 소음이 걱정되면 매트를 깔아주면 된다"라고 했지만 1층에 사는 주민은 층간 소음으로 고통받고 있음을 호소했다.

    현재 문정원은 최초 사과글을 삭제했으며 현재 추가 입장은 내놓고 있지 않은 상태다.

    최주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