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외국인 계약은 늦었지만 캠프 준비는 1등

    한화, 외국인 계약은 늦었지만 캠프 준비는 1등

    [일간스포츠] 입력 2021.01.17 13:3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한화 이글스 새 외국인 선수 라이온 힐리(왼쪽)와 라이언 카펜터가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한화 제공

    한화 이글스 새 외국인 선수 라이온 힐리(왼쪽)와 라이언 카펜터가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한화 제공

     
    새 감독 선임과 외국인 선수 계약 등 오프시즌 업무가 늦었던 한화가 2021년 스프링캠프 준비에는 속도를 내고 있다.
     
    한화의 새 외국인 투수 라이언 카펜터와 외국인 타자 라이온 힐리가 17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한화의 다른 외국인 투수 닉 킹엄은 18일 새벽 한국으로 올 예정이다.
     
    다음 달 1일 국내에서 시작하는 스프링캠프에 정상적으로 합류하기 위해서는 외국인 감독·코치와 선수는 17일 입국해야 한다. 그래야 2주간의 자가격리를 마친 뒤 캠프 일정을 소화할 수 있다. 다른 구단의 외국인 선수들은 입국까지 시간이 꽤 걸리고 있지만, 한화는 상당히 빠른 편이다. 킹엄까지 예정대로 입국하면, 한화는 10개 구단 중 가장 빠르게 외국인 선수 3명의 입국 절차를 마무리하게 된다.
     
    카펜터는 "한국에 대해 좋은 이야기만 들었기 때문에 한국 생활이 정말 기대된다. 올해 한화의 선발투수로서 많은 경기에 나서 최대한 많이 이기고 싶다. 가을 야구에 진출해 팬들이 한화를 자랑스러워 하도록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힐리는 "한국에 와서 너무 흥분된다. 빨리 코로나19가 잠잠해져서 야구장에서 팬들의 열기와 함성을 느낄 수 있었으면 좋겠다. 나는 여러 방면에서 팀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들은 충북 옥천의 단독 주택에서 자가격리를 하며 운동도 병행할 예정이다.
     
    2020년 최하위에 머문 한화는 지난해 11월 27일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을 선임할 만큼 오프시즌 행보가 늦었다. 아직까지 사령탑이 공석인 키움을 제외하고는 2021시즌 준비가 가장 더뎠다. 한화의 외국인 선수 구성도 그만큼 늦어 팬들의 우려를 샀다.
     
    그러나 12월 이후 한화는 속도를 내고 있다. 수베로 감독은 지난 11일 가족들과 함께 입국해 대전 숙소에서 자가격리에 들어갔고, 같은 날 대럴 케네디 수석코치와 호세 로사도 투수코치도 입국했다. 한화 관계자는 "3명의 외국인 선수는 다음 달 1일 스프링캠프지인 경남 거제로 이동해 동료들과 함께 훈련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한화 외국인 코치 중 계약이 가장 늦었던 조니 워싱턴 타격코치는 행정적인 문제로 아직 입국하지 못했다. 워싱턴 코치는 이달 말 입국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한화는 캠프 초반에는 메인 타격코치 없이 훈련을 진행할 전망이다.
     
    김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