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프시즌 훈련도 평준화…야구장 출근 도장찍는 선수가 늘어났다

    오프시즌 훈련도 평준화…야구장 출근 도장찍는 선수가 늘어났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01.18 06: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KBO리그에서 12월과 1월은 비활동기간이다. 이 기간 선수들은 집 가까운 곳에서 개인훈련을 하거나, 해외로 '자비 캠프'를 떠나는 일이 많았다. 그러나 올겨울에는 야구장으로 출근하는 선수들이 부쩍 늘어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헬스클럽 이용이 어려워진 탓이다. 코로나19가 만든 새로운 풍경이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세를 꺾기 위해 다중이용시설 집합금지 조처를 내린 상태다. 다중이용시설에 해당하는 헬스클럽 운영이 18일 재개되지만, 여전히 제한(오후 9시까지, 동시간대 이용은 8㎡당 1명 이내)이 많다. 훈련 장소를 잃은 선수들이 향하는 곳은 결국 야구장이다.
     
    롯데 관계자는 "이전과 비교하면 구장 내 웨이트 트레이닝장을 이용하는 선수들이 많아진 것 같다. 하루 평균 20명 정도의 선수들이 이용하는 것으로 확인된다"라고 밝혔다. 1군 엔트리 등록 가능 인원(28명)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LG 구단 관계자도 "야구장에서 훈련하는 선수들이 전보다 늘어났다"고 전했다.
     
    선수들에게 1월은 특히 중요하다. 이 기간 개인 훈련을 소홀히 하면 2월 1일 시작하는 스프링캠프에서 동료들과 경쟁하기 어렵다. 부상 없이 시즌을 치르기 위한 출발점이 1월이다. 더군다나 올 시즌은 코로나19 영향으로 10개 구단 모두 쌀쌀한 국내에서 전지훈련을 치르는 탓에 오프시즌 개인훈련의 중요성은 더 커졌다.  
     
    대개 이 기간 선수들은 기초 체력을 다지는 데 열중한다. 고액 연봉자는 12월 말~1월 초 따뜻한 해외로 건너가 몸 만들기에 돌입해왔다. 선배들의 지원 속에 일부 저연차 선수들도 해외 훈련에 동행했다. 해외에 가지 못한 선수들도 가까운 곳에서 PT(퍼스널 트레이닝)를 했다.
     
    하지만 올해는 선택지가 별로 없다. LG 관계자는 "코로나19로 헬스장을 찾기 어려워 예년보다 더 많이 찾는 것 같다"라고 분석했다.
     
    A 선수는 시즌 종료 후 매년 PT를 진행했다. 그런데 올겨울에는 야구장 실내 시설에서 개인훈련을 하고 있다. A 선수는 "코로나19 탓에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헬스장에서 훈련하는 데 부담이 컸다. 일찌감치 야구장 웨이트 트레이닝장에서 훈련할 계획을 세웠다"라며 "요즘도 꾸준히 야구장에 나와 개인훈련을 이어오고 있다"고 밝혔다.
     
    수도권 지역은 5인 이상 집합을 금지하고 있다. 구단과 선수들도 각별히 신경 쓰고 있다. 선수들이 자율적으로 이용 시간을 나누거나, 구단이 훈련 시간을 배분하기도 한다. 지난해까지 오후에 구단 웨이트 트레이닝장을 찾았던 B 선수는 올해에는 오전 일찍 야구장으로 출근하고 있다. 저년차 젊은 선수들이 '오전반'에 많다. 롯데 관계자는 "발열 체크를 매일 하는 등 선수들이 방역 수칙을 철저하게 지키며 훈련한다"고 귀띔했다.
     
    한편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선수협)는 저연봉 선수를 위해 지난 11일부터 오는 24일까지 제주도 서귀포에 겨울 트레이닝 캠프를 차렸다. 대한선수트레이너협회 김용일 회장(LG 트레이너) 등 현직 야구단 트레이너 10여 명이 재능기부 형태로 참여하며, 이천웅과 유강남(이상 LG) 등 중고참 선수부터 유망주 선수까지 합류했다. 선수협은 "방역 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한다. 모든 참가자가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형석 기자 lee.hyeongseo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