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쓸신곡] 황정민 불러낸 유노윤호, 종합 예술 끝판왕

    [알쓸신곡] 황정민 불러낸 유노윤호, 종합 예술 끝판왕

    [일간스포츠] 입력 2021.01.18 18: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가수 유노윤호가 18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두 번째 미니앨범 ‘NOIR’ 온라인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가수 유노윤호가 18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두 번째 미니앨범 ‘NOIR’ 온라인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퍼포먼스 제왕' 유노윤호와 '대체 불가' 배우 황정민이 만나 퍼포먼스와 드라마타이즈를 넘나드는 '종합 예술 끝판왕'이 탄생했다.
     
    유노윤호는 18일 오후 새 미니앨범 'NOIR'(누와르)를 발매하고 1년 7개월만의 솔로 컴백을 알렸다. 타이틀곡 '땡큐'(Thank U)는 온라인상의 냉소와 조롱까지도 자신을 성장시킬 자양분으로 삼아 더욱더 멋진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메시지를 담은 노래다. "익숙해져 버린 이런 저런 표현들, 선의도 다른 뜻을 의심하게 돼" "그렇게 세상은 만들어져 굴러가, 우뚝 서 버텨 균형감 잃지는 마"라는 가사들은 데뷔 18년차 유노윤호의 성장통을 담아낸 듯, 진한 페이소스를 유발한다.
     
    그는 "첫 미니앨범 '트루 컬러스'(True Colors)에는 힘이 많이 들어갔다. 솔로로서 보여주고 싶은 이야기들을 색깔로 풀어내면서 힘을 좀 줬다. '누와르'에선 힘을 조금 빼면서도 내 나름의 중심을 잡아가며 만들었다. 가치관을 어떻게 잘 녹여낼 수 있을까 고민했다"면서 "한 남자의 내면 속 깊은 감정들을 다양한 장르의 영화의 형식으로 표현한 시네마틱 구성을 도입했다"고 설명했다.
    유노윤호

    유노윤호

     
    1년 걸린 작업물
    옆에서 유노윤호의 작업 과정을 지켜본 동방신기 멤버 최강창민은 "영혼까지 끌어 모았다" "윤호 형의 DNA까지 채운 느낌"이라며 이번 음반에 대한 유노윤호의 열정을 전했다. 1년 전부터 이 음반을 준비해왔다는 그는 "오래 준비한만큼 빨리 들려드리고 싶었다. 기획과 제작 등 전반에서 같이 하면서 정말 영혼까지 바친 앨범이다"라고 소회했다. 시네마틱 구성을 택한 배경에 대해선 "인생이 영화같다고 하지 않나, 그런 의미에서 시네마틱 음반을 제작해봤다. 전곡을 다 시각화하기 위해 트랙 필름을 제작했고, 곡 마다 어울리는 장르를 선정해 포스터를 찍었다. 이미지만 봐도 어떤 장르의 어떠한 노래인지 연상할 수 있게 풀어봤다"고 부연했다.
     
    배우 신예은이 피처링한 멜로 감성의 '불면 (不眠; La Rosa)'에선 유노윤호의 부드러운 매력을 느낄 수 있다. 신예은은 뮤직비디오까지 출연해 노래에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유노윤호는 "녹음 전 보컬연습까지 잡았다고 들었는데 정말 열정이 대단하다. 3시간 녹음에도 쉬질 않았다. 모든 것이 프로페셔널하다는 점에 놀랐다"고 감사를 전했다. 코미디 영화 같은 유쾌한 매력의 ‘Loco (House Party)’(로코)에선 유노윤호의 슬랩스틱 퍼포먼스를 만날 수 있다. 미래지향적인 무드의 ‘Time Machine’(타임머신)과 모노 드라마처럼 진솔한 가사가 돋보이는 ‘Need You Right Now’(니드 유 라이트 나우)까지 각 곡마다 분위기가 달라 앨범을 듣는 재미를 줬다. ‘Eeny Meeny’(이니 미니)는 이번 음반 후속곡 활동을 예정한 노래로 추후 컨텐트가 오픈된다.
     
    SM

    SM

    의리의 황정민

    타이틀곡 '땡큐'는 남자의 이야기를 진하게 녹인 누와르 장르와 만났다. 영화적 설정을 위해 19금으로 그려냈고, 대한민국 누와르 장르를 대표하는 배우 중 한 명인 황정민이 특별 출연했다. 조직의 보스로 등장하는 황정민만의 아우라가 영상을 가득 채워 감탄을 불러 일으킨다. 황정민은 영화 '국제시장'을 인연으로 노개런티 출연을 결정했다는 전언이다. 유노윤호는 "사실 제안을 할 때 쉽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을 했다. 그런데 '네가 창피하지 않을 음반 만든다고 하니 나도 창피하지 않게끔 열심히 해볼게' 라고 흔쾌히 도와주셨다"고 섭외 비하인드를 털어놨다. 함께 출연한 배우 이정현 역시 유노윤호와 합이 잘 맞았다고. 그는 "그간 임팩트 강한 역을 많이 하셔서 와일드한 성격일 거라 생각했는데 실제로는 예의바르고 스위트하다. 액션 합을 맞추면서 서로 배려하면서 재미있게 작업했다"고 덧붙였다.
     
    '열정 만수르' '창민아, 생일 축하한다' '인생의 진리지' 등 유노윤호를 따라다니는 온라인 상의 다양한 밈(Meme)을 성장하게 만드는 자양분으로 삼겠다는 의지를 담은 노랫말 또한 인상적이다. 유노윤호는 "처음에는 이런 밈들이 부담이었다. 밈을 넘어서 좋지 않은 이야기를 하는 분들도 있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이 아이디어가 됐고 나 자신을 넘어서는 방법 중 하나가 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정공법을 택했고 나답다고 생각했다"고 이야기했다.
     
    그룹 동방신기가 18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두 번째 미니앨범 ‘NOIR’ 온라인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동방신기가 18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두 번째 미니앨범 ‘NOIR’ 온라인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열정의 아이콘
    이번 음반을 작업하면서도 유노윤호는 "대충할 수는 없었다"라고 강조했다. 유노윤호만의 이야기, 유노윤호만의 독보적 퍼포먼스, 황정민이 힘을 실어준 뮤직비디오까지 모든 요소들을 완벽하게 컨트롤하길 원했다. "이 앨범 자체의 성과가 좋으면 물론 기분이 좋겠으나, 그런 것보다 '새로운 틀을 향해 도전하고 있구나'라는 것을 인지해주셨으면 한다. 그걸로 정말 감사하다. 이번 작업 하면서 내가 그동안 해온 것들을 다시 보면서 아이디어를 얻었고 영화적인 시퀀스를 갖고 눈과 귀가 재미있는 앨범이길 바라면서 만들었다"고 바랐다.
     
    한결같은 열정의 원동력에 대해 유노윤호는 "가지고 태어난 것이 많이 없다. 부족한 부분이 있다"면서 겸손함을 보였다. 또 "새로운 것에 대한 갈망도 있다. 아무래도 쉽게 얻을 수 없는 것이니 연습을 통해 배워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두근거리림과 호기심이 나를 움직이게 한다. 무엇보다 시작했으면 진중하게 최선을 다하는 편"이라고 말했다. 롤모델론 나훈아를 꼽았다. "특별한 목표를 세우기보다 오래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 '오래하는 방법이 뭘까' 고민하다보니 부족한 부분을 채우면서 하다보면 언젠가 여러분께서 진심으로 공감해주실 것이란 믿음이 생겼다. 최강창민에도 여러 번 이야기하는데 여유를 갖고 편안하게 활동하자고 한다. 나훈아 선배님처럼 오래할 수 있는 아티스트가 되길 바란다"고 소망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