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다행' 황선홍 ”안정환, 나 아니었음 이민行” 생색 대마왕 등극

    '안다행' 황선홍 ”안정환, 나 아니었음 이민行” 생색 대마왕 등극

    [일간스포츠] 입력 2021.01.22 08:1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안싸우면 다행이야'

    '안싸우면 다행이야'

    황선홍, 안정환이 전 국민을 흥분케 했던 '2002 한일 월드컵' 이탈리아 전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한다.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측은 22일 오후 5시 공식 홈페이지와 네이버TV '안싸우면 다행이야', 유튜브 MBC entertainment 채널을 통해 황선홍과 안정환의 선공개 영상을 선보일 계획이다. '2002년 한일 월드컵'의 숨겨진 이야기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져 흥미를 더한다. 이탈리아와의 16강 경기에서 안정환이 터뜨린 연장 골든골의 숨은 주인공이 황선홍이라는 것.
     
    이탈리아 전에서 페널티킥 실패 후 '국민역적'으로 몰릴 뻔했던 안정환. 경기 종료 직전 설기현의 극적인 동점골을 통해 경기는 연장으로 이어졌고, 안정환의 월드컵 역사상 마지막 골든골로 마침표를 찍으며 대한민국이 8강에 진출한 바 있다.
     
    영화를 연상케 하는 이 이야기 속 황선홍의 '맹활약'이 숨어있었다고. 심지어 황선홍은 안정환을 향해 "설기현의 동점골은 내 덕분이다. 내가 없었으면 넌 그냥 이민을 가야 했다. 골든골도 내가 주인공일 뻔했다"면서 "너는 평생 밥과 술을 사야 한다"라고 '생색 대마왕'(?)의 면모를 보인다.  
     
    하지만 정작 '백토커' 김병지와 설기현의 입장은 사뭇 달랐다는 귀띔. 동점골의 주인공 설기현은 황선홍이 주장하는 '결정적 활약'에 대해 "누구 하나 걸리면 좋은 것 아니냐는 생각으로 돌려놓은 것"이라는 일침으로 웃음을 자아낸다.
     
    과연 황선홍이 주장하는 특별한 플레이는 무엇이었을지 궁금해진다. 황선홍, 안정환의 색다른 만남이 기대되는 '안싸우면 다행이야' 15회는 25일 오후 9시 20분 MBC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