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차상현 감독 ”강소휘 흥국전 출전 가능성 제로”

    GS칼텍스 차상현 감독 ”강소휘 흥국전 출전 가능성 제로”

    [중앙일보] 입력 2021.01.22 21:33 수정 2021.01.22 21:3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22일 현대건설과 경기에서 작전을 지시하는 GS칼텍스 차상현 감독. [사진 한국배구연맹]

    22일 현대건설과 경기에서 작전을 지시하는 GS칼텍스 차상현 감독. [사진 한국배구연맹]

    5연승. 하지만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웃지 못했다. 한수지, 권민지에 이어 강소휘까지 부상을 입었다.
     
    GS칼텍스는 22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현대건설과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25-23, 25-17, 26-28, 27-25)로 이겼다. 5연승을 거둔 GS칼텍스(13승6패, 승점37)을 이어가며 1위 흥국생명(16승4패, 승점46)을 승점 9점 차로 추격했다. 두 팀은 26일 4라운드 전승을 걸고 맞대결한다.
     
    하지만 경기 뒤 차상현 감독은 한숨을 쉬었다. 강소휘가 경기 도중 다쳤기 때문이다. 3세트 24-24 듀스 상황에서 부상을 입었다. 강소휘는 현대건설 루소의 공격을 막기 위해 뛰어오른 뒤 착지 과정에서 쓰러졌다. 발목이 돌아간 강소휘는 결국 들것에 실려 코트를 나왔다. 정밀검진은 23일 실시할 예정. 이에 앞서 한수지가 발목부상을 당해 올시즌 출전이 불투명하고 이번 경기를 앞두고 권민지도 손가락을 다쳐 6주~8주 재활이 예상된다.
    22일 현대건설과 경기에서 발목을 다친 GS칼텍스 강소휘. [사진 한국배구연맹]

    22일 현대건설과 경기에서 발목을 다친 GS칼텍스 강소휘. [사진 한국배구연맹]

    차상현 감독은 경기 뒤 강소휘의 상태에 대해 "발목을 압박한 상태이고, 내일 병원에 가서 봐야할 것 같다. 제가 어떻게 할 수 있는 영역이 아니다. 일단 흥국생명전은 강소휘가 출전하 수 없다"고 말했다.
     
    차상현 감독은 강소휘가 부상을 당한 순간, 큰 소리를 냈다. 차 감독은 "소리를 낸 부분은 내가 감정이 너무 격해져서였다"며 "선수들에게도 싫은 소리를 했는데, 이 고비만 넘기면 팀이 더 탄탄해질 수 있다. 하나 잃은 만큼 하나 더 얻을 수도 있다고 본다.
     
    26일 흥국생명전에 대해선 "관심을 많이 받는 경기인데, 외국인선수(브루나) 출전이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 우리도 100% 전력이 아닌 상태로 싸워야 한다. 내일 하루 쉬고, 잘 준비해서 좋은 경기를 하려고 한다. 팬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경기를 해야 한다. 러츠가 많은 공격을 했는데, 조금은 체력적으로 힘들것이다. 책임감 있는 선수라 이겨낼 것"이라고 말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