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린호미 측 ”공황장애 치료 중, 악플·루머 선처無 강경대응” [공식 전문]

    칠린호미 측 ”공황장애 치료 중, 악플·루머 선처無 강경대응” [공식 전문]

    [일간스포츠] 입력 2021.01.28 15:2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Mnet '쇼미더머니9' 출연 래퍼 칠린호미가 심적 고통을 호소해 팬들의 걱정을 사고 있는 가운데, 소속사 그루블린 측이 공식 입장을 밝혔다.  
     
    28일 그루블린은 공식 SNS를 통해 "지난 밤 당사 아티스트 칠린호미가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보여드린 언행으로 인해 많은 분들에게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하다"며 공식 입장문을 게재했다.
     
    소속사 측은 "칠린호미는 현재 공황장애와 불안증세가 점차 더 심해지고 있어 병원에 다니며 처방받은 약들을 꾸준히 복용하고 있다"고 알리며 "아직은 여러 상황이 스스로 감당하기 힘들고 어려워져, 최근 심리적으로 더욱 극심해진 불안 증세를 호소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사는 칠린호미가 정서적인 안정과 치료에 집중할 수 있도록 더욱 적극적으로 최선을 다해 도울 예정이며, 모든 아티스트 관리에 신중을 기하도록 노력하겠다. 또한 그루블린은 칠린호미 외 소속 아티스트의 정서적인 보호를 위하여 무분별한 악플과 비난, 루머 유포 등에 강경대응 할 예정"이라고 밝히며 선처나 합의 없이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사진=그루블린 공식 SNS

    사진=그루블린 공식 SNS

    앞서 칠린호미는 자신의 SNS에 "바른 게 바른 거다. 똑바로 생각하고 꺼질 애들 까져라. 우리가 바르다고는 말 못 하는 부분도 있지만 너네 사리 분별 바르게 해" "그만하고 싶다. 너무 힘들다. 눈치 보면서 왜 내가 어떻게 살지"와 같은 심경 글을 올려 팬들의 걱정을 샀다.  
     
    칠린호미는 지난해 12월 Mnet '쇼미더머니9'에 출연했으나 본선 무대를 앞두고 자진 하차했다. 당시 그는 우울증과 공황장애를 앓아왔다고 고백한 바 있다.
     
    ▼이하 그루블린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그루블린입니다.
     
    먼저, 지난 밤 당사 아티스트 칠린호미가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보여드린 언행으로 인해 많은 분들에게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합니다.
     
    칠린호미는 현재 공황장애와 불안증세가 점차 더 심해지고 있어 병원을 다니며 처방받은 약들을 꾸준히 복용하고 있습니다. 아직은 여러 상황들이 스스로 감당하기 힘들고 어려워져, 최근 심리적으로 더욱 극심해진 불안 증세를 호소하였습니다.
     
    당사는 칠린호미가 정서적인 안정과 치료에 집중할 수 있도록 더욱 적극적으로 최선을 다해 도울 예정이며, 모든 아티스트 관리에 신중을 기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또한 그루블린은 칠린호미 외 소속 아티스트의 정서적인 보호를 위하여 무분별한 악플과 비난, 루머 유포 등에 강경대응 할 예정입니다.
     
    당사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명예훼손성 게시물을 작성 및 유포하는 행위에 대하여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며, 법적 조치 진행 과정에서 어떠한 선처나 합의는 없을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다시 한 번 많은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감사합니다.
     
    홍신익 디지털뉴스팀 기자 hong.shini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