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온' 신세경 ”어느때보다 만족스러운 작품 완성해” 종영 소감

    '런온' 신세경 ”어느때보다 만족스러운 작품 완성해” 종영 소감

    [일간스포츠] 입력 2021.02.04 15:4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런 온' 신세경

    '런 온' 신세경

     
     
     
    '런 온' 신세경의 훈훈한 종영 소감이 공개됐다.
     
    4일 막을 내리는 JTBC 수목극 '런 온'의 신세경은 이날 소속사 나무엑터스를 통해 "8월부터 촬영을 시작해서 지금까지 꽤 길고 긴 여정이었는데, 많은 분들에게 자랑스럽게 선보일 수 있는 작품을 함께 하게 돼서 정말 영광이었고 아주 기쁜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아주 행복하고 즐거운 현장이었고, 배우분들도 다 호흡이 잘 맞는 그런 분들이어서 그 어느 때보다 만족스러운 그런 작품을 완성할 수 있지 않았나 싶다"며 끈끈한 팀워크를 자랑했다.  
     
    마지막으로 "많이 사랑해주시고 아껴주셔서 또 성원 보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는 인사와 함께 "앞으로 좋은 작품과 캐릭터로 여러분들 만나 뵐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포부를 전하며 소감을 마무리했다.
     
    극 중 신세경은 관성적으로 뒤를 돌아봐야 하는 영화 번역가 오미주 역으로 분했다. 우리 주변에 존재할 것 같은 청춘의 모습부터 사랑에 빠진 한 여자의 모습까지, 인물의 다채로운 면면을 그려냈다.  
     
    신세경이 뭉클한 소감을 전한 '런 온' 마지막 회는 오늘(4일) 오후 9시 방송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