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IS] 아이린→배주현, 새무대·새도전 인정 받을까

    [피플IS] 아이린→배주현, 새무대·새도전 인정 받을까

    [일간스포츠] 입력 2021.02.05 08: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더블패티'

    '더블패티'

    새 도전에 대한 반응은 어떨까. 레드벨벳 아이린이 배우 배주현으로 스크린 데뷔 신고식을 치른다. 

     
    아이린은 오는 17일 개봉하는 영화 '더블패티(백승환 감독)' 주인공으로 관객들과 만난다. 지난 2016년 웹드라마 '게임회사 여직원들'을 통해 처음 연기에 발을 들였던 아이린은 곧바로 스크린 주연 자리를 꿰차는데 성공, 활동 영역을 넓히기 위한 준비를 마쳤다. 
     
    '더블패티'는 씨름 유망주 우람과 앵커지망생 현지가 고된 하루를 보내고 난 후, 서로에게 힘과 위안이 되어주는 이야기를 담은 고열량 충전 무비로 소개된다. 극중 아이린은 졸업을 앞둔 앵커 지망생 이현지로 분해 또래 배우 신승호와 호흡 맞췄다. 아이린이 아닌 본명 배주현으로 이름을 올려 연기자로서 본격적인 행보를 보이겠다는 포부도 엿보인다. 
     
    아이린과 이번 영화가 더욱 주목받는 이유는 아이린의 이미지를 순식간에 떨어뜨린 일명 갑질 논란 이후 대외적인 자리에 모습을 드러내는건 사실상 처음이기 때문. 물론 언택트 콘서트와 영상 인사 등 콘텐츠에서도 아이린의 근황을 확인할 수 있었지만, 취재진 앞에 나서는 공식석상은 또 다른 의미를 지닌다. 
     
    여러 차례의 사과와 함께 활동 강행을 결정한 아이린인 만큼 무거운 시선은 아이린 스스로 온전히 견뎌내야 하는 숙제다. 아이린에게 쏠리는 장외 이슈를 제외하더라도 연기라는 새 도전에 대한 평가를 받는 것 역시 부담스러울 수 밖에 없다. 작품과 현실, 캐릭터와 연기력에 대한 호불호 반응은 벌써부터 쏟아지고 있다. 
     
    아이린이 연기한 이현지는 낮에는 베이비시터, 밤에는 수제버거 레스토랑 마감 아르바이트를 뛰며 언론고시를 준비 중인 예비 졸업생이다. 새벽부터 나가 신문을 읽고 종일 일을 하면서도 공부를 게을리하지 않는 현지는 고단한 현실속에서도 꿈을 포기하지 않는 캐릭터로 설명된다. 
     
    '더블패티'

    '더블패티'

    예고편 등 개봉에 앞선 홍보 콘텐츠가 순차적으로 공개되면서 '더블패티' 속 아이린의 연기를 접한 예비 관객들은 기대와 우려를 동시에 드러냈다. 일각에서는 맹목적인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고, 또 다른 일각에서는 부족해 보이는 연기력과 고단한 현실에 놓인 취준생으로 보이지 않는 비주얼 꾸밈에 아쉬움을 표했다. 
     
    물론 '더블패티' 측은 만족감을 앞세웠다. 영화 측은 "배주현은 앵커 지망생 현지를 연기하기 위해 전문 아나운싱 레슨을 받으며 캐릭터를 준비했고 결과적으로 아주 매력적으로 표현했다"고 칭찬했다. 백승환 감독도 "오랜 시간 다듬어진 집중력, 디테일 등을 갖췄다"고 전했다. 한 관계자는 "예고편은 어색해 보일 수 있지만 영화 전체로 보면 다를 것이다"고 애써 당부했다. 
     
    아이린은 10일 진행되는 '더블패티' 시사회에 직접 참석, 영화를 처음 공개한 소감과 캐릭터, 연기에 대한 다채로운 이야기를 전할 예정이다. 깜짝 놀랄 실력으로 억측 섞인 다양한 비판과 비난을 뚫고 배우 배주현으로 인정받을 수 있을지, 또한 영화와 캐릭터로 공감대를 높일 수 있을지 주목도가 크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