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최수영 ”신세경, 내가 상상한 오미주 500% 보여줘”

    [인터뷰] 최수영 ”신세경, 내가 상상한 오미주 500% 보여줘”

    [일간스포츠] 입력 2021.02.08 14:4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최수영

    최수영

    배우 최수영(30)이 JTBC 수목극 '런온'을 통해 만난 동갑내기 신세경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최수영은 8일 진행된 일간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전작 선배님들도 언니, 오빠 할 정도로 너무 편한 현장이었지만 또래들과 연기하는 건 또 다른 편안함이 있더라. 그래서 그런지 작가님이 의도한 티키타카의 재미가 더 잘 살았던 것 같다"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신세경이라는 배우는 연기도 너무 좋지만 태도도 너무 좋은 친구다. 예민했던 시기 연예계 활동을 함께해온 친구에 대한 유대감, 존경심이 공존했다. 오미주를 연기할 수 있는 배우, 이렇게 잘 소화할 수 있는 배우는 감히 세경이밖에 없지 않을까 생각한다. 과하지도 모자라기도 않게 잘 소화했다. 내가 상상했던 오미주의 500%였다"라고 치켜세웠다.  
     
    첫 대본리딩 때부터 신세경과 호흡을 맞추는 신이 너무 재밌었다는 최수영. "초반에는 서로 견제하는 것 같지만 나중엔 서로의 일과 사랑을 응원하는 관계로 발전한다. 워맨스를 제대로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는데 이번 작품을 통해 제대로 할 수 있어, 그 상대가 세경이라 좋았다"라고 말했다.  
     
    신세경의 장점에 대해 "상대방이 자유롭게 연기할 수 있도록 편안하게 해 준다. 내 유머를 좋아해 줘 무슨 말만 해도 웃어줬고, 늘 '너 하고 싶은 거 다해' 그랬다. 그렇게 편안한 분위기를 만들어준 게 세경이가 가진 여유 덕분인 것 같다. 이젠 서로 눈빛만 봐도 힘든 걸 알 정도의 친구 사이가 된 것 같다. 그런 친구와 함께해 더욱 소중한 순간이었다"라고 전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사진=사람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