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 임시완 ”신세경이 만든 미주 정말 사랑스러웠다”

    [인터뷰①] 임시완 ”신세경이 만든 미주 정말 사랑스러웠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02.10 10:48 수정 2021.02.10 12:5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임시완

    임시완

    배우 임시완(32)이 멜로 소망을 이뤘다. 기존 멜로의 틀을 깨서 신선하고 그래서 더 볼수록 매력적인 JTBC 수목극 '런 온'에서 기선겸 역으로 분해 중심에서 이끌었다. 누군가에게 일방적으로 끌려가지 않고 동등한 위치에서 서로 바라보고 말을 건네며 진짜 소통이 가능한 '연인' 관계로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주체적으로 움직이는 캐릭터 소화력으로 몰입도를 높였다. 커플로 호흡을 맞춘 신세경과 차진 모습을 보여줬던 만큼 '런 온'의 여운은 오래도록 이어지고 있다.  

     
    -민족 대명절 설연휴가 시작된다.  
     
    "이번 설에는 아무래도 예전처럼 가족을 만나긴 어려울 것 같다. 가족들을 만나지 못하는 게 아쉽긴 하지만, 언젠가 상황이 좋아지면 가족들과 오랜 시간 함께 보내고 싶다."
     
    -'런 온'을 통해 그토록 원하던 멜로의 꿈을 이뤘다.  
     
    "무엇보다 '런 온'과 함께해 주신 시청자분들과 감독님, 작가님, 수많은 제작진분들 그리고 선후배, 동료 배우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 촬영이 어느덧 일상적인 일과가 되어 촬영장 출퇴근이 당연하게 여겨지기도 했다. 바빴던 일상에 여유가 찾아오면서 이제야 종영이 실감 나는 듯하다. 좋은 사람들이 모여 열심히 참여한 작품이다. 그 소중한 마음들을 느끼고 시청자분들과 공감하는 것만 해도 저에게 뜻깊은 경험이었다 생각한다.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모든 분들에게 작게나마 위안이 되는 드라마로 남았으면 좋겠다."
     
    -연기하면서 기선겸의 매력은 무엇이라고 생각했나.
     
    "선겸이는 순수하고 사회의 때가 묻지 않은 사람이다. 정의 앞에서 담대함을 잃지도 않는다. 선겸이 용기 내어 선택한 것들에 대해 존경하고 있다. 그 외에도 선겸이 세상과 동료들, 이성을 바라보는 여러 가지 시선들을 정말 배우고 싶다. 전형적인 드라마 속 백마 탄 왕자님과는 거리감이 있었다. 그렇기 때문에 일부러 멋있어 보이려 노력하지 않았다. 내가 가진 색이라 생각했다. 이런 의외성들을 시청자분들이 좋게 봐준 것 같아 감사하다."
     
    임시완

    임시완

     
    -파트너 신세경과의 호흡은 어땠나.  
     
    "세경이는 처음에 다가가기 어려운 아우라가 있었다. 촬영하다 보니 굉장히 성격도 털털하고 야무지더라. 지금은 그 인식이 완전히 깨졌다. 그리고 연기적으로 이것저것 시도한 걸 잘 받아줘서 고맙기도 했다. 덕분에 초반부터 제가 어떤 걸 해도 다 받아주겠다는 믿음이 생긴 것 같다. 편안한 분위기에서 서로 대화도 많이 나누면서 '어떻게 하면 케미를 잘 살릴 수 있을까' 고민을 많이 한 것 같다. 세경이가 만든 미주는 정말 사랑스러운 캐릭터다. 캐릭터에 녹아들어 몰입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좋은 케미스트리가 나온 것 같다. '겸미커플'을 많이 사랑해줘 감사하다."
     
    >>[인터뷰②] 에서 계속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사진=플럼에이앤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