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뉴욕주, 스포츠 경기 관중 10% 입장 허용

    美 뉴욕주, 스포츠 경기 관중 10% 입장 허용

    [일간스포츠] 입력 2021.02.11 12:2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AP=연합뉴스 제공

    AP=연합뉴스 제공

     
    미국 뉴욕주(州)가 스포츠 경기에 관중 일부 입장을 허용한다.
     
    ESPN은 11일(한국시간)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가 1만명 이상을 수용하는 주내 대규모 스포츠 경기장의 경우 수용 규모 10%의 관중을 받아 재개장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발표대로라면 시즌 중인 미국프로농구(NBA) 브루클린 네츠부터 유관중 경기를 치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뉴욕주는 네츠 구단이 24일 새크라멘토 킹스와의 경기부터 홈구장 바클레이스센터에 관중 입장을 허용토록 승인했다. 네츠 구단은 NBA 사무국의 승인을 기다리는 중이다.
     
    뉴욕주 보건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현장에서 경기를 관전하고 싶은 팬은 경기 당일 72시간 이전에 시행한 코로나19 검사의 음성 결과지를 제출해야 한다. 경기장에서 마스크를 착용하고 체온 검사도 받아야 하며 사회적 거리 두기에 따라 배정된 좌석에 앉아야만 한다. 쿠오모 주지사는 유관중을 희망하는 MLB,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미국프로풋볼(NFL) 등 다른 종목 구단들은 먼저 관중 입장 계획을 세워 주 보건당국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한편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의 홈구장 양키스타디움은 약 5만4000명, 뉴욕 메츠의 안방인 시티필드는 4만2000명을 각각 수용한다. 뉴욕주의 관중 입장 10% 허용 정책에 따르면 각각 5400명, 4200명의 팬들이 4월 2일 정규리그 개막 후 야구장을 찾을 수 있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