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나귀 귀' 이만기, 신년 운세 보다 '충격'

    '당나귀 귀' 이만기, 신년 운세 보다 '충격'

    [일간스포츠] 입력 2021.02.13 19:4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신년 운세를 보던 이만기가 충격을 받는다.  
     
    14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씨름 황제 이만기와 영암군씨름단 김기태 감독, 맘모스 윤정수 코치, 현 천하장사 장성우의 신년 운세와 궁합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못 말리는 숫자 징크스로 ‘샤먼 감독’이라는 별명의 김기태는 이만기와 함께 2021년 신년 운세를 알아보기 위해 유명 역술가 박성준을 만나러 갔다. 평소 사주를 믿지 않는다는 이만기는 내키지 않아 했다가 김기태에 대해서 속속들이 알아 맞히는 신기한 사주 풀이에 “소름 끼쳤어요”, “용하시구만”이라면서 눈이 휘둥그레졌다.  
     
    하지만 사주 풀이에 푹 빠져 녹음기까지 꺼내든 이만기는 자신에게 대박운이 들어왔다는 말을 듣고 기뻐했다가 이어진 말에 큰 충격을 받았다. 이후 이만기는 아끼던 후배 김기태에게 “오늘로 끝이다”라며 태세전환했다.  
     
    이만기에게 충격을 선사한 신년 운세는 14일 오후 5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공개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