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형석의 리플레이] '슈퍼 쌍둥이'에게 무슨 일이 있었나

    [이형석의 리플레이] '슈퍼 쌍둥이'에게 무슨 일이 있었나

    [일간스포츠] 입력 2021.02.16 06: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15일 구단으로부터 무기한 출전 정지 징계를 받은 이재영과 이다영. IS포토

    15일 구단으로부터 무기한 출전 정지 징계를 받은 이재영과 이다영. IS포토

     
    '학교 폭력(학폭)' 가해 사실이 드러난 쌍둥이 자매 이재영-이다영(25)에게 무기한 출전 정지 징계가 내려졌다.

     
    흥국생명 구단은 15일 오전 "사안이 엄중한 만큼 해당 선수(이재영-이다영)에 대해 무기한 출전 정지를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이날 오후에는 대한민국배구협회가 "학교 폭력 가해자(이재영-이다영)는 국가대표 선발 및 운영규정에 의거해 도쿄올림픽과 2021 발리볼네이션스리그 등 향후 모든 국제대회 국가대표 선발에서 무기한 제외하겠다"라고 발표했다.
     
    출전 정지 및 선수 선발 앞에는 '무기한'이라는 조건이 붙어있다. 징계가 종료되는 시기를 못 박지 않았다. 평생 선수로 뛰지 못할 수 있지만, 다음 시즌 코트에 복귀할 수도 있다. 징계 해제 시점에 따라 '중징계'인지 '경징계'인지 판단이 가능한데 현재로선 가늠할 순 없다. 김여일 흥국생명 단장은 "이번 시즌은 기본적으로 못 뛴다. 징계 해제는 용서를 받아야만 가능하다. 1년이 될 수도 있고, 2년이 될 수도 있다"고 했다.
     
    피해자가 쌍둥이 자매의 가해 사실을 10년 정도 지난 최근에 알린 건, 자신의 잘못은 인지하지 못한 채 팀 내 일부 선배와 충돌한 것을 외부에 알리는 걸 보면서 분개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자신이 억울하다고 느껴 SNS(소셜미디어)에 올린 글이 오히려 부메랑이 돼 돌아온 것이다.
     
    피해자가 밝힌 21가지의 피해 내용에는 폭행·폭언·갑질 등이 담겨있다. 칼을 가져와 지시·협박했고, "더럽다", "냄새난다"는 등의 폭언 및 인신공격성 발언을 했다. 이재영은 "철없었던 지난날 저지른 무책임한 행동 때문에 많은 분께 상처를 드렸다"고 했고, 이다영은 "학창 시절 같이 땀 흘리며 운동한 동료들에게 힘든 기억과 상처를 안겨 깊이 사죄드린다"고 했다.
     
    배구 팬 그리고 물론 우리 사회가 이재영-이다영의 학교 폭력에 분노하는 데는 학폭은 어떠한 이유에서든 용납되지 않고, 정당화될 수 없어서다. 두 선수가 뛰어난 실력을 바탕으로 여자 배구의 인기몰이를 한 만큼 팬들의 실망감도 커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또 하나 놓쳐서 안 되는 건, 이들의 기저에 깔린 특권의식이다.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2순위로 뽑힐 만큼 학창 시절부터 뛰어난 기량을 자랑한 이재영-이다영은 우월 의식을 가지고 동료들에게 군림한 것으로 보인다. 피해자의 주장에 따르면 팀이 패하면 기합을 주고, 동료들을 마음대로 부렸다.
     
    사진=FIVB

    사진=FIVB

     
    쌍둥이 자매는 배구 국가대표 출신 어머니로부터 뛰어난 배구 유전자를 물려받았다. 모친이 경기장에 나와 자매에게 직접 코치를 했다는 피해 학부모의 폭로도 있었다. 아마추어 시절부터 '슈퍼 쌍둥이'는 특별한 보호와 관리를 받은 것이다. 그러면서 동료들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안겼다.
     
    대한민국배구협회는 지난해 '2020 배구인의 밤' 행사에서 이재영-이다영의 모친에게 '장한 어버이상'을 수여했다. 학폭 피해자와 그들의 부모는 가해자 가족이 그만큼 거대한 권력으로 보였을 것이다. 이재영-이다영의 학폭이 폭탄처럼 터진 뒤 대한민국배구협회는 이 상을 취소하는 절차를 공식적으로 밟을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사과문에서 스스로 밝혔듯, 이재영-이다영 자매는 큰 잘못을 저질렀다. 그렇다고 이를 온전히 두 선수만의 잘못이라고 볼 수도 없다.
     
    '슈퍼 쌍둥이'의 학폭은 실력이 곧 권력이며, 그 권력조차 부모의 후광을 받아 커졌다는 절망감을 피해자에게 줬다. 이재영-이다영 자매에게는 그걸 바로잡아줄 어른이 없었던 것 같다. 성적 우선주의 속에 잘못을 꾸짖어야 할 지도자와 학교 관계자는 이들의 잘못된 행동을 모른 체했다. 흥국생명 구단 역시 스타이자 팀의 자산인 두 선수를 보호하고 감싸기에 바빴다.
     
    피해자의 폭로가 있기 전까지, 이로 인해 여론이 악화하기 전까지 '슈퍼 쌍둥이'는 기득권에 의해 철저히 보호받았다. 그게 피해자에게 더 큰 상처가 됐고, 많은 이들이 거기에 공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신임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면서 "체육 분야의 그늘 속에서 폭력이나 체벌, 성추행 문제 등 스포츠 인권 문제가 제기돼 왔다. 이런 문제가 근절될 수 있도록 특단의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2019~20년 쇼트트랙과 트라이애슬론에서 성폭행과 가혹행위 사실이 알려졌고, 최근 배구계에서 프로 선수가 과거 학교 폭력을 범한 사실이 드러나 사회적 물의를 빚은 데 따른 주문으로 보인다.
     
    학폭 폭로가 가해자의 징계로 끝나서는 안 된다. '일그러진 영웅'이 다시 나오지 않도록 인식의 전환과 제도 개선이 꼭 필요하다.
     
    이형석 기자 lee.hyeongseo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