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VO, '학폭 연루자' 드래프트 참여 봉쇄…허위 발각 시 중징계

    KOVO, '학폭 연루자' 드래프트 참여 봉쇄…허위 발각 시 중징계

    [일간스포츠] 입력 2021.02.16 18:5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이다영 이재영. IS포토

    이다영 이재영. IS포토

     
    한국배구연맹(KOVO)이 '학폭' 원천 봉쇄에 나섰다.  
     
    KOVO는 16일 비상 대책 회의를 진행했다. 최근 이재영, 이다영 등 V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이 학창 시절 폭력과 폭언을 자행해 타인에게 피해를 준 사실이 드러나며 국내뿐 아니라 국외에서도 질타를 받는 상황이다. 리그 품격과 흥행도 타격을 입었다. 이날 회의에는 사무총장. 연맹 자문 변호사와 경기운영본부장, 대한배구협회 관계자 등이 참석해 방지 대책을 논의했다.
     
    KOVO는 "먼저 최근 불거진 프로 선수들의 학생 시절과 연루된 학교 폭력과 관련해 리그를 관장하고 운영하는 기관으로서 책임을 통감 하고 피해자분들과 실망하신 배구 팬들에게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사과 인사부터 했다. 이어 같은 사태가 반복되지 않도록 학폭 방지 시스템 구축의 방향성을 제시했다. 
     
    일단 학폭에 자행하거나 가담한 선수는 V리그에 아예 입성하지 못하도록 막는다. KOVO는 "과거 학교 폭력과 성범죄 등에 중하게 연루된 선수는 신인 선수 드래프트 참여에 전면 배제할 것이다"며 "드래프트를 할 때 학교 폭력 관련 서약서를 징구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내용이 허위 사실로 확인될 경우 영구 제명 등 중징계를 내릴 계획이다. 해당 선수의 소속 학교에는 지원금을 회수하는 조처를 내린다.  
     
    피해자 신고 센터도 설치한다. 대한민국배구협회(협회)와 KOVO가 공동으로 초·중·고·대학생 및 프로 선수들을 대상으로 익명 신고가 가능한 '피해자 신고센터'를 설치, 운영한다. 피해자 보호 및 조속한 사실 확인 등 그에 따른 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계획.
     
    징계 규정도 정비한다. KOVO는"(이날 회의를 통해) 기존 학교 폭력 관련 징계 여부의 타당성을 검토하고 KOVO 징계 규정에 학교 폭력 연루 등 사회적 물의를 야기한 경우의 징계 사유를 연맹 선수 인권 보호 위원회 규정 10조를 참조해 신설한다"고 했다. 프로 입문 이전에 발생한 사례에 대해서도 대한민국배구협회와 공동으로 조치할 계획이다.  
     
    예방 교육도 이뤄진다. 현재 학생 배구를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는 학교 폭력 근절 예방 교육을 강화하기 위해 스포츠 윤리센터 및 협회, 산하 연맹들과 협의한다. 현직 프로 선수들이 모교를 방문해 후배들과 지속적으로 만나는 ‘멘토링 프로그램’도 실시할 예정이다. 학교 폭력 방지를 위한 웹툰 및 영상을 제작·배포해 유소년 선수들이 학교 폭력의 심각성과 예방의 필요성을 고착시키기 위한 홍보를 펼칠 계획도 전했다.  
     
    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