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현장]'국보' 투수에게 보물을 얻은 '예비 고교생' 김성찬

    [IS 현장]'국보' 투수에게 보물을 얻은 '예비 고교생' 김성찬

    [일간스포츠] 입력 2021.02.19 05:5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선동열 감독에게 사인 받은 공을 들어 보이고 있는 개성고 투수 김성찬. IS포토

    선동열 감독에게 사인 받은 공을 들어 보이고 있는 개성고 투수 김성찬. IS포토

     
    "선배님 한 가지만 더…"

     
    지난 17일 부산 개성고. 아직 입학도 하지 않은 '막내' 투수 김성찬(16)은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았다. 눈앞에 나타난 '우상'과 한 마디라도 더 나누고 싶었다. 조심스럽게 다시 다가섰다. 그의 앞에는 '국보 투수' 선동열(58)이 있었다.  
     
    선동열 전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은 17일 개성고 야구부에 방문, '1일 인스트럭터'로 나섰다. '은사' 김응용 전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SA) 회장의 부탁이 있었다. 이 전 회장은 KBSA에서 물러난 뒤 부산에 머물며 모교(개성고) 선수들과 함께 호흡하고 있다. 선 감독이 KT 스프링캠프에 인스트럭터로 초빙돼 부산을 찾자, 어린 투수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하고 싶었고 '제자'의 시간을 얻었다. 
     
    개성고 투수들은 2인 1조로 불펜 피칭에 나섰고, 모두 선동열 감독의 원포인트 레슨을 받았다. 불펜 피칭 뒤에는 실내 연습장에 모여 선 감독이 생각하는 투구 기본, 고교 야구 선수가 새겨야 할 마음가짐과 훈련 지향점에 대해서 특강을 받았다. 한 마디, 한 마디를 경청했고 시범한 동작을 따라 했다. 선수와 지도자 모두 생기가 넘쳤다.  
     
    선동열 감독은 1시간 30분에 걸쳐 '강의'를 진행했다. 마지막에는 함께 호흡한 선수들의 열정과 실력을 칭찬했고, 덕담도 남겼다. 이어 '사인회'가 열렸다. 투수조 12명이 줄을 지어 선 감독 앞에 섰다. 학교를 찾은 학부형 2명도 선 감독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선동열 전 야구국가대표 감독이 17일 오후 부산 개성고를 찾았다. 개성고는 김응용 전 감독의 모교. 선동열 감독은 김응용 감독의 요청으로 학교를 찾아 야구부 선수들을 직접 지도하고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선동열 감독은 부산 기장 현대차드림볼파크에서 진행되고 있는 kt위즈의 2021스프링캠프 훈련에 스페셜 투수인스트럭터로 참석했다.  부산=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1.02.17/

    선동열 전 야구국가대표 감독이 17일 오후 부산 개성고를 찾았다. 개성고는 김응용 전 감독의 모교. 선동열 감독은 김응용 감독의 요청으로 학교를 찾아 야구부 선수들을 직접 지도하고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선동열 감독은 부산 기장 현대차드림볼파크에서 진행되고 있는 kt위즈의 2021스프링캠프 훈련에 스페셜 투수인스트럭터로 참석했다. 부산=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1.02.17/

     
    우완 옆구리 투수 김성찬은 선동열 감독에게 적극적으로 다가섰다. 불펜 피칭을 할 때 들은 조언을 곱씹은 뒤 의문이 생겼고, 자신의 투구 동작을 선 감독에게 직접 보여주며 교정받기를 원했다. 선 감독은 부상을 당하지 않는 투구 자세가 몸에 밸 수 있도록 이론과 시범 동작을 들어 설명했다. 팔이 축이 되는 다리에 가까이 있는 게 편하고 쉽게 동을 던질 수 있다고 강조했고, 투구 준비 동작에서 팔이 허벅지 뒤쪽으로 빠져 있으면 추진력을 얻기 어렵다고 전했다.  
     
    김성찬은 "영화 퍼펙트게임을 본 뒤 선동열, 최동원 선배님은 내 우상이 됐다. 영화는 5번, 실제 그 승부(1987년 5월 16일 사직 선발 맞대결)도 인터넷 동영상을 통해 10번 넘게 봤다"며 웃었다. 이어 "최근에 LG 스프링캠프에 가신 것을 기사로 봤다. 고교 야구에도 오실지 몰랐다. 처음 (개성고 방문) 얘기를 듣고 나는 설레발이 요란했다. 김응용 회장님께 감사하다. 선배들의 기량 성장을 위해 정말 좋은 기회를 주셨다" 우상과의 만남에 한껏 들뜬 모습을 보였다.  
     
    김성찬은 글러브, 모자, 공 모두 선동열 감독의 사인을 받았다. 하나씩 보여주며 마치 보물처럼 여겼다. 김성찬은 "초등학교부터 야구를 시작했다. 내 야구 인생에 가장 좋은 날이다"며 설렘이 가득한 표정으로 목소리를 높였다. 
     
    이 예비 고교생에게는 잊을 수 없는 하루였을 것. 선동열 감독도 자신을 '선배님'이라고 부른 35번 투수를 기억하고 있다. 언젠가 프로 무대에서 한 명은 이 인연을 돌아보는 날이 올 수도 있다. 
     
    부산=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