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올해도 타향살이 이어지나

    류현진, 올해도 타향살이 이어지나

    [일간스포츠] 입력 2021.02.19 10: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지난해 더니든 TD볼파크에서 시범경기에 등판한 류현진. [사진 게티이미지]

    지난해 더니든 TD볼파크에서 시범경기에 등판한 류현진. [사진 게티이미지]

    류현진(34)이 올해도 홈구장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개막을 맞지 못한다.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19일(한국시각) 캐나다 정부의 입국 제한 때문에 로저스센터를 사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토론토는 개막 이후 네 번의 홈 시리즈를 스프링 트레이닝 구장인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볼파크에서 치른다고 밝혔다. 
     
    토론토는 "캐나다와 미국의 국경 폐쇄로 어려운 결정을 내리게 됐다. 가능한 빨리 로저스센터로 돌아가길 희망한다. 상황을 지켜보고 안전이 확보되면 캐나다로 돌아가 홈경기를 치를 것이다"고 밝혔다.
     
    토론토는 지난해 홈구장 로저스 센터를 쓰지 못했다. 시즌 초반엔 홈 경기를 상대 팀 구장에서 치렀고, 나중엔 마이너리그 트리플A 팀이 쓰는 미국 뉴욕주 버펄로 세일런 필드를 사용했다. 2020년 자유계약선수(FA)로 토론토에 입단한 류현진은 로저스 센터에서 등판하지 못했다.
     
    토론토는 4월 2일 뉴욕 양키스 원정 3연전을 시작으로 텍사스 레인저스 원정을 떠난다. 이후 LA 에인절스, 양키스와 홈 7연전을 치른다. 개막전 선발이 유력한 류현진은 양키스타디움, 글로브라이프파크에서 던진 뒤 TD볼파크에서 첫 홈 등판을 할 것으로 보인다. 토론토는 시즌 중에라도 로저스센터로 이동할 계획이다. 더니든은 5월부터 10월까지 섭씨 30도가 넘는 더운 날씨라 선수들의 체력 소모가 심해질 수 있다.
     
    한편 류현진은 19일 첫 스프링 트레이닝 훈련을 했다. 새로운 공인구로 50개 정도의 불펜 투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류현진은 "전혀 변화를 못 느꼈다. 라이브 배팅 때 느껴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