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배구 박상하 선수 '학폭 인정' 은퇴…'폭로' 사흘만

    프로배구 박상하 선수 '학폭 인정' 은퇴…'폭로' 사흘만

    [JTBC] 입력 2021.02.22 21:5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프로배구 삼성화재의 박상하 선수가 학교 폭력 사실을 인정하고 은퇴하기로 했습니다.

    중학교 때 박 선수로부터 학교폭력을 당했다는 피해자의 폭로가 나온 지 사흘 만입니다.

    박 선수는 해당 폭행은 부인했지만, 이외에 중·고등학교 시절 두 차례 폭행을 했던 사실은 인정했습니다.

    구단은 "선수 선발 단계부터 학교 폭력 등의 이력에 대해 면밀히 조사하겠다"고 했습니다.

    JTBC 핫클릭

    사과받지 못한 '응어리'…"학폭 피해는 지금도 진행 중" "방망이로 맞고, 신체 접촉"…프로야구도 '학폭 미투' 간판 종목 양궁서도 폭로…"초등부 시절 뺨 맞고 감금"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