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희 학폭' 주장 A씨, ”김동희 어머니에게 전화왔다. 본인이 전화해 사과하길”

    '김동희 학폭' 주장 A씨, ”김동희 어머니에게 전화왔다. 본인이 전화해 사과하길”

    [일간스포츠] 입력 2021.02.23 07:3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배우 김동희에 대해 학폭 의혹을 제기한 이가 "김동희의 어머니로부터 사과 전화를 받았다"며 또다시 인증글을 올렸다.

    22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김동희로부터 초등학교 재학시절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가 글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이 글 작성자는 "방금 김동희 어머니께서 저희 어머니께 죄송하다고 전화도 걸으셨다. 하지만 전 말해야겠다"면서 "초등학교 5학년, 무슨 이유였는지 기억도 안 나는 사소한 이유로 학교 복도에서 전교생이 보는데 목을 졸린 채로 주먹질을 당하고 날카로운 무언가로 살해 협박도 당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글 작성자는 학폭 의혹 글과 함께, 졸업앨범 사진과 김동희 어머니와의 통화 내역 사진을 함께 인증했다. 특히 작성자는 해당 캡처 사진이 김동희 어머니로부터 22일 당일 받은 전화 내역이라고 설명했다.

    과거 학폭 상황에 대해, 작성자는 "부모님이 매우 화가 나셔서 교무실과 교장실에 찾아가셨고 교감 선생님께 학교 대표로 사과도 받았다. 김동희는 어머니와 둘이서 우리 집에 와서 무릎 꿇고 사과를 하고 돌아갔던 기억도 있다"라고 추가 설명했다.

    "물론 명백한 증거는 없다"는 작성자는 "김동희 어머니가 오늘 저희 어머니에게 전화를 거신 것이 그날을 기억하고 있기에 그런 거 아닌가요? 김동희나 피해자인 저나 역시 성인인데 본인이 저에게 연락을 취해서 사과하고 사실을 인정하길 바란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번 상황에 대해 김동희 소속사 앤피오엔터테인먼트는 "소속사에서 배우 본인과 학교 관계자에게 사실을 확인한 결과 학폭과 관련된 일이 없었음을 확인했다"라며 학교 폭력 의혹을 부인하고 허위사실에 대한 법적 조치를 진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최주원 디지털뉴스팀 기자